닫기 공유하기

"중년 여성들의 갱년기 고민"…조혜련·김현숙·신봉선의 뮤지컬 '메노포즈'

한전아트센터 6월 13일~8월 25일

[편집자주]

뮤지컬 '메노포즈' 포스터(엠피엔컴퍼니 제공)
뮤지컬 '메노포즈' 포스터(엠피엔컴퍼니 제공)

중년 여성들의 말 못 할 고민을 유쾌하게 풀어낸 뮤지컬 '메노포즈'가 오는 6월 13일부터 8월 25일까지 서울 서초구 한전아트센터 무대에 오른다. 지난 2018년 공연 이후 6년 만에 관객과 만난다.

'메노포즈'(Menopause)는 '폐경' 혹은 '폐경기'라는 뜻으로, 최근에는 월경을 완성했다는 의미인 '완경'을 많이 사용하는 추세다.

뮤지컬 '메노포즈'는 발열, 홍조, 기억력 감퇴 등 '완경기' 동안 몸에서 일어나는 여러 증상으로 힘들어하는 중년 여성들에게 완경기는 끝이 아닌 '완성된 여자로서 또 다른 시작'이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이 작품은 백화점 란제리 세일 코너에서 우연히 만난 네 명의 주부가 속옷 하나를 가지고 옥신각신하다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정체성을 찾아가는 과정을 보여준다. 전업주부, 전문직 여성, 한물간 연예인, 웰빙 주부 등 다양한 중년 여성들이 겪는 삶을 가감 없이 보여준다.

조혜련·김현숙·신봉선은 전형적인 현모양처지만 최근 호르몬 이상으로 우울증이 생긴 전업주부 역을 맡는다. 문희경·서지오·주아는 사회적으로 성공했지만, 부쩍 심해진 건망증으로 괴로워하는 전문직 여성을 연기한다.

이아현·류수화는 전성기를 그리워하며 자기 관리에 몰두하는 한물간 연예인으로 나온다. 유보영·민채원은 건강한 삶을 추구하고 남편과 교외에서 농장을 운영하며 살지만, 말 못 할 고민을 안고 사는 웰빙 주부 역에 캐스팅됐다.

뮤지컬 '메노포즈'는 지난 2001년 미국 오프브로드웨이에서 초연 후 관객의 호평을 받으며 전 세계 15개국에서 공연됐다. 국내에서는 2005년 첫선을 보였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