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부커상 최종 후보 선정' 황석영 "근대 역사 극복과 수용이 나의 과제"

장편소설 '철도원 삼대' 영문판으로 '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 최종 후보'
17일 기자간담회

[편집자주]

17일 황석영 작가가 창비 서교동사옥에서 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 최종 후보 선정 기념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 뉴스1 김정한 기자
17일 황석영 작가가 창비 서교동사옥에서 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 최종 후보 선정 기념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 뉴스1 김정한 기자
"작가로서 나의 과제는 근대의 극복과 수용이며, '철도원 삼대'는 한국 근대 노동 운동사를 실감 나게 소통하는 의미가 있다."

황석영 작가는 17일 서울 서교동 창비 사옥에서 진행된 세계 최고 권위의 영국 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 최종 후보 선정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장편 소설 '철도원 삼대'가 최종 후보에 오른 소감 및 향후 작품 집필 계획 등을 밝혔다.

이 자리에서 황 작가는 "1998년 석방된 이후 32개국에 98개 작품이 소개됐고, 80여 차례 후보에 올랐지만, 모두 (수상하지 못하고) 그냥 지나갔다"며 "이번엔 한국 노동 운동사를 실감 나게 소통해 온 작업에 대한 노력을 부커상으로 수확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고 말했다.

최근 부커상 심사위원회는 '철도원 삼대'가 "현대 산업 노동자들의 삶을 반영하는 마술적 리얼리즘 소설"이라며 "황석영이 30년을 바친 최고 걸작"이라며 최종 후보로 뽑은 이유를 밝혔다.

'철도원 삼대'는 구상에서부터 집필까지 30년이 걸린 황 작가 필생의 역작이다. 철도원 가족을 둘러싼 실감 나는 이야기를 통해 일제강점기부터 현재까지 한반도 역사를 꿰뚫는 서사문학이다.

황 작가에 따르면 '철도원 삼대'는 가제였고, 원래 제목은 '마터 2-10'(Mater 2-10)을 염두에 뒀다고 밝혔다. 이는 '산업형 기차의 제작 넘버'다. 이 기차는 현재 분단의 상징이 됐고, 2000년대 서울시에 의해 문화재로 지정돼 통일동산에 박제화돼 있다. 이것이 상징하는 바를 발려 영문판에는 '마터 2-10'이라는 제목으로 출간됐다.

그는 향후 계획에 대해선 "부커상 시상식 참석을 위해 영국에 갔다 온 후 6~7월엔 '서낭목'에 얽힌 이야기를 다룬 소설 '할매'를 집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다음엔 일제강점기에 일어난 '연변 15만 원 탈취사건'을 '홍범도 장군'과 엮어서 다룬 작품과, 동학 제2대 교주인 최시형의 35년간 도피 생활을 다룬 소설을 집필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황 작가는 "우리나라는 사연이 많은 나라"라며 "한국의 민담류의 양은 세계 최대의 콘텐츠이며 이는 '민담 리얼리즘'을 통해 근대 역사를 극복하는 통로를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황 작가의 부커상 최종 수상 여부는 오는 5월 21일 영국 런던에서 열릴 시상식에서 가려질 예정이다.

한편 지난 9일(현지시각) 부커상 심사위원회는 인터내셔널 부문 최종 후보작 6편을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여기엔 황석영 작가의 '철도원 삼대'의 영문판인 '마터 2-10'(Mater 2-10)가 포함됐다. 영문판 번역을 맡은 김소라와 배영재도 황 작가와 함께 수상 후보에 명함을 내밀었다.

부커상은 노벨문학상, 프랑스 공쿠르상과 더불어 세계 3대 문학상으로 불리는 상이다. 영미권에서는 노벨문학상 못지않은 권위를 지니고 있다. 비영어권 작품을 대상으로 하는 인터내셔널 부문을 2005년부터 격년제로 신설했으며 2016년부터는 매년 시상하고 있다. 2016년에는 한강의 소설 '채식주의자'가 맨부커 인터내셔널상을 받았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