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뇌사 빠진 '38세 여배우' 주선옥…3명에 장기기증 새 삶 주고 떠났다

[편집자주]

사진=주선옥 유족 측 제공
사진=주선옥 유족 측 제공
연극배우 주선옥(38)이 장기기증을 통해 생명을 나누고 세상을 떠났다.

18일 주선옥의 유족 측에 따르면 주선옥은 지난 4일 연극 연습 중 갑작스럽게 쓰러져 병원에 이송됐으나, 뇌출혈 진단을 받고 뇌사 판정을 받았다.

유족 측은 "건강하던 딸이 5일 만에 뇌사 판정을 받아 황망하지만 평소 선행을 베풀며, 장기기증에 대한 긍정적 생각을 가지고 있던 고인의 뜻에 따라 장기 기증에 동의했다"라고 밝혔다.

고인의 심장과 폐는 남자 환자에게, 간장과 좌우 신장은 여자 환자에게 기증돼 수술이 진행됐으며, 현재는 안구 이식 수술을 앞두고 있다.

한편 1986년생인 주선옥은 연극 '하카나', '늑대는 눈알부터 자란다', '권력에 맞서 진실을 외쳐라', '유치뽕짝' 등의 작품에서 활약했다. 지난 11일에는 직접 연출한 세월호 10주기 추모공연 '너를 부른다'의 첫 무대가 올려지기도 했다. 동료들은 갑작스러운 죽음을 맞이한 그녀가 전한 사랑을 기억하고, 극을 올리며 애도와 존경을 표했다는 후문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