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서울아산병원, 한 해 장기이식 20% 담당…2만5000명에 새 삶

간 이식 3건 중 1건 시행…10년 생존률 89% 달해

[편집자주]

서울아산병원 장기이식센터 간이식팀이 17일 말기 간경화를 앓고 있어 간이식이 시급한 이모씨에게 아들의 건강한 간 일부를 떼어내 이식하고 있다.(서울아산병원 제공)
서울아산병원 장기이식센터 간이식팀이 17일 말기 간경화를 앓고 있어 간이식이 시급한 이모씨에게 아들의 건강한 간 일부를 떼어내 이식하고 있다.(서울아산병원 제공)

서울아산병원이 30여년간 장기이식을 통해 2만5000명에게 새 삶을 선물했다.

18일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서울아산병원 장기이식센터는 1990년부터 현재까지 간, 심장, 신장, 폐, 췌장, 각막, 골수 등 2만 5000건이 넘는 장기이식을 시행했다.

서울아산병원에서 장기 이식을 받은 환자들의 1년 뒤 생존율은 간 98%, 심장 95%, 신장 98.5%, 폐 80%로 나타났다. 이는 세계 유수 장기이식센터와 대등하거나 더 앞선 결과라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국립장기조직혈액관리원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한 해 이뤄지는 장기이식의 20%가 서울아산병원에서 하고 있다. 특히 간 이식은 국내 3건 중 1건을, 심장·신장·폐 이식은 5건 중 1건을 담당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 장기이식 성적.(서울아산병원 제공)
서울아산병원 장기이식 성적.(서울아산병원 제공)

간 이식의 경우 수술 건수만 8500건을 넘었으며 생존율도 1년 98%, 3년 90%, 10년 89%에 달했다.

서울아산병원에서 진행하는 간이식의 85%는 살아있는 사람의 간 일부를 떼어내 이식하는 생체 간이식이다. 면역학적 고위험군인 ABO 혈액형 부적합 생체 간이식은 서울아산병원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시행하고 있다.

심장이식의 경우 국내 처음으로 1992년 확장성 심근병증으로 말기 심부전을 앓고 있던 당시 50세 여성 환자에게 시행한 것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900건 이상의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이는 국내 최다 수술 기록이다.

신장 이식과 폐 이식도 지금까지 각각 7500건과 250건 이상 시행했다.

황신 서울아산병원 장기이식센터장은 "2만 5000명에 달하는 환자들에게 고귀한 생명을 선사할 수 있던 원동력은 절체절명의 중증 환자까지도 살려내고자 하는 사명감이었다"며 "앞으로도 많은 장기부전 환자들이 장기간 질 높은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