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HLB, 美 보스턴 바이오 클러스터에 ‘HLB US’ 사무소 설립

신약 개발 허브 ‘케임브리지 이노베이션 센터’ 입주
“오픈 이노베이션 전초 기지로 활용…빅파마 협업 강화”

[편집자주]

HLB 연구원이 후보물질 분석을 하고 있다.(에이치엘비 제공)/뉴스1 © News1
HLB 연구원이 후보물질 분석을 하고 있다.(에이치엘비 제공)/뉴스1 © News1

HLB(028300)는 글로벌 빅파마와의 협업을 강화하고 그룹 계열사의 해외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미국 보스턴 케임브리지 이노베이션 센터(CIC)에 사무소를 개설했다고 18일 밝혔다.

HLB는 보스턴 사무소를 통해 미국 계열사와의 소통과 협업을 강화할 방침이다. HLB를 비롯해 그룹사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신약 개발 기술이나 소재를 발굴하거나 해외기업들과 공동 연구 등을 추진할 경우 이를 지원하는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HLB는 향후 간암 신약 판매를 통해 현금 유동성을 확보할 시 해당 거점을 통해 기술력이 높은 미국 바이오텍을 인수하거나 우수한 신규 파이프라인을 도입할 계획이다. 글로벌 최상급(top-tier) 기업으로 성장하는 과정에서 HLB US를 전초기지로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앞서 HLB는 지난 3월 미국 델라웨어주에 ‘HLB US Corp’을 설립한 바 있다. 이어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K-블록버스터 글로벌 진출 사업’의 일환으로, 국내 바이오기업의 CIC 내 C&D(Connect & Development) 인큐베이션 오피스 입점을 지원하는 사업에 선정돼 이번에 추가로 사무소를 개설하게 됐다.

보스턴은 세계적으로 가장 대표적인 바이오 클러스터가 형성된 장소다. 글로벌 제약사들의 연구개발센터와 매사추세츠공대(MIT), 하버드대 등 주요 대학과 400개 이상의 벤처캐피탈(VC) 등이 밀집돼 있어 대학 및 기업 간 다양한 협업은 물론 다양한 분야에서 기술혁신이 이뤄지고 있다.

김동건 HLB US 법인장 겸 이뮤노믹 대표는 “HLB그룹은 여러 미국 계열사를 통해 다양한 신약 개발 분야에서 구체적 성과를 내는 만큼, 앞으로 국내외 그룹사 간 유기적 협력관계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면서 “글로벌 기업으로서 확고한 위치를 다지기 위한 여러 방안을 검토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