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팜젠사이언스, 거대고리형 ‘MRI 간특이 조영제’ 일본 특허 등록

국가신약개발 과제 선정…2022년 PCT 7개국 출원
“호주 이어 일본서 등록…”기존 치료제 대비 우수“

[편집자주]

팜젠사이언스 간 조영제 작용 방식.(팜젠사이언스 제공)/뉴스1 © News1
팜젠사이언스 간 조영제 작용 방식.(팜젠사이언스 제공)/뉴스1 © News1

팜젠사이언스(004720)는 계열내최초(first in class)인 자기공명영상(MRI) 간 특이 조영제가 지난해 호주에 이어 최근 일본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호주와 일본 특허 등록에 성공한 간 특이 MRI 조영제 신약은 MRI 촬영 시 영상의 대조도를 높여, 원하는 장기나 혈관을 잘 볼 수 있도록 투여하는 혁신신약이다.

MRI 촬영 시 사용되는 가돌리늄 조영제는 화학구조에 따라 선형(linear)과 거대고리형 (macrocycle)으로 나눌 수 있다. 선형 조영제는 신장기원 전신 섬유증(NSF) 유발, 뇌 잔류 우려 등 안전성 문제로 지난 2017년 글로벌 시장에서 퇴출당했다. 거대고리형 조영제로 전환됐지만, 간을 조영할 때 사용되는 간 특이 조영제는 거대고리형이 없는 상태다.

이번에 팜젠사이언스가 일본 특허 등록을 완료한 간 조영제는 선형 대비 높은 화학적 안정성을 지닌 거대고리형 제품이다. 미국, 중국, 일본, 유럽, 호주, 캐나다, 브라질, 국내 등 전 세계 8개국에 특허를 출원한 바 있다. 또한 의약화학 분야 주요 저널인 ‘의화학저널’(Journal of medicinal chemistry)에도 게재됐다.

앞서 간 조영제는 지난 2022년 국가신약개발재단(KDDF)의 신약 연구개발(RD)생태계 구축 연구에도 선정됐다. 지난해 비임상 후보물질 도출을 마치고 올해 비임상에 진입할 예정이다.

팜젠사이언스 관계자는 “당사의 거대고리형 간 특이 조영제는 높은 화학적 안정성으로 기존 NSF 부작용 개선 및 우수한 조영력을 확보했다”면서 “세계 최초의 거대고리형 간 특이조영제로 글로벌 MRI 조영제 시장에서 혁신신약으로 주목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팜젠사이언스는 호주와 일본 국제특허등록을 완료한 MRI 간 특이 조영제에 더해 역류성식도염 치료제가 세계적 수준의 중견기업 육성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추진하는 월드클래스플러스 지원 사업에 선정되는 등 신약 개발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기업 인텔로에 따르면 MRI 조영제 시장은 2019년 기준 6조9000억 원이다. 오는 2026년까지 연평균 3.01% 증가해 8조6100억 원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