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北, 주유엔 美대사 한·일 순방 비난…"제재에 활기 넣으려는 비루한 구걸"

김성경 외무성 부상 담화…"거널 난 제재에 당황스러운 모양"

[편집자주]

린다 토마스-그린필드 주유엔(UN) 미국대사가 16일 오전 비무장지대(DMZ) 내 미군 부대인 ‘캠프 보니파스’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4.16/뉴스1 © News1 청사사진기자단
린다 토마스-그린필드 주유엔(UN) 미국대사가 16일 오전 비무장지대(DMZ) 내 미군 부대인 ‘캠프 보니파스’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4.16/뉴스1 © News1 청사사진기자단

북한이 린다 토마스-그린필드 주유엔 미국대사의 한국과 일본 순방에 대해 "대북 제재에 활기를 불어넣으려는 패자의 비루한 구걸행각"이라고 비난했다.

김선경 외무성 국제기구담당 부상은 19일 담화를 통해 "미국은 유엔을 비롯한 국제무대에서 자기의 존재감을 상실했으며 토마스-그린필드의 이번 아시아지역 행각이 이를 반증해 주고 있다"라면서 이렇게 주장했다.

그는 "유엔에서 소위 '초대국'을 대표한다고 자처하는 토마스 그린필드가 지금 미국의 가장 긴급한 대외적 문젯거리가 무엇인지 분간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매우 걱정스럽다"면서 "현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는 팔레스티나(팔레스타인)의 유엔 성원국 가입 문제를 비롯해 중동사태가 최대 현안으로 상정돼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중동지역에서 미국의 최대 혈맹인 이스라엘 안보 문제가 경각에 다다른 상태"라면서 "이 모든 것을 외면하고 아시아지역 행각에 부득부득 나선 것을 보면 확실히 미국이 팔레스티나를 비롯한 중동지역의 평화와 안전보장을 전혀 안중에 두고 있지 않고 그보다는 거덜이 난 대조선(북한) 제재 구도의 비참한 운명 앞에 되게 당황스러운 모양"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결국 다 째진 제재 북통을 한뜸 한뜸 꿰매서라도 압박의 북소리를 계속 울려보겠다는 것인데 그 공진 효과가 얼마나 크겠는지, 저들끼리 북도 치고 꽹과리도 치면서 돌아가는 추태가 국제사회로부터 어떤 냉대와 조소를 받게 되겠는지 자못 궁금하다"라고 비아냥댔다.

그는 토마스-그린필드 대사에게 "외교적 수완과 실력이 제대로 발휘될 수 있는 외교 무대는 결코 조선반도(한반도)가 아니며 대륙과 대양 건너편에 따로 있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토마스 그린필드 대사는 지난 14일부터 오는 20일까지 일정으로 한국과 일본 순방에 나서고 있는데, 주유엔 미국대사의 방한은 8년 만이었다. 방문 목적은 최근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산하 전문가 패널의 임기 연장이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러시아의 반대로 무산되면서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함으로 알려졌다.

토마스-그린필드 대사는 지난 17일까지 한국에 머물며 윤석열 대통령을 예방하고, 비무장지대(DMZ) 방문·젊은 탈북자 면담 등의 일정을 소화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