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지오영, 지난해 매출 4조4386억원 기록…“창사 이래 최대”

영업이익 869억원…전년 대비 14% 증가
“의약품 유통서 고부가가가치 3자물류‧4자물류 성장 영향”

[편집자주]

지오영 천안 제2허브물류센터 전경.(지오영 제공)/뉴스1 © News1
지오영 천안 제2허브물류센터 전경.(지오영 제공)/뉴스1 © News1

의약품 유통 기업 지오영은 지난해 연결기준 4조4386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고 19일 밝혔다. 전년 동기 4조2295억원 대비 5% 증가한 규모로 창사 이래 최대 매출이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762억원에서 869억원으로 14% 상승했다.

지오영 개별 기준으로는 매출액 3조63억원, 영업이익 672억원의 실적을 올렸다. 단일법인 기준으로 연 매출 3조원 돌파는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를 통틀어 이번이 처음이다.

지오영은 실적 개선의 이유로 핵심 사업 부문인 의약품 유통에서 고부가가치 제3자 물류(3PL)와 4자 물류(4PL) 부문의 성장을 꼽았다.

지오영은 업계 최고 수준의 3PL, 4PL 노하우와 설비를 바탕으로 국내외 고부가가치 의약품 유통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제품 포트폴리오를 지속 확대하고 있다.

임상용 의약품과 희귀필수의약품, 동물백신 등 공공부문 의약품 유통에서도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그룹 자회사들의 고른 성장도 이어졌다.

병원 구매대행(GPO) 부문에서는 업계 1위 자회사 케어캠프가 8만여개에 달하는 의료 기기 및 진료 장비 등에 대한 구매 역량 제고에 주력하고 있다. 우수한 품질과 가격 경쟁력을 바탕으로 경쟁우위를 확고히 다지며 제품 공급을 더욱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약국IT 사업부문에서는 자회사 크레소티가 처방전 접수 단계부터 약제비 결제 및 복약지도까지 약국 경영에 필요한 모든 IT서비스를 통합 제공하고 있다. 올해도 약국결제시스템 1위 팜페이 서비스를 앞세워 약국 경영 활성화 지원을 통한 매출 확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

병원 IT 사업 부문 자회사 포씨게이트와 엔에스스마트 역시 전국 2차병원을 대상으로 ICT 기술을 활용한 진료 자동화시스템을 확대 구축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올해도 기존 상급종합병원에서 시장점유율 1위의 지위를 굳힌다는 계획이다.

지오영은 최근 삼성바이오에피스와 3PL 계약을 맺고 바이오시밀러 제품 보관 및 배송 사업에 뛰어들었다.

바이오시밀러 산업이 해마다 가파르게 성장하는 상황에서 수익 구조 다변화를 위한 적극적인 시장 개척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또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국내외 고객사들의 의약품 수요에 보다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건설 중인 ‘인천 뉴 허브 센터’도 올 3분기부터 정식 가동에 들어간다.

지오영 인천 뉴 허브 센터는 기존 인천허브센터의 의약품 처리물량을 경제적으로 분산함과 동시에 6개 자체 수도권 출고센터(DC)와의 유통 업무 효율성 또한 극대화해 향후 더욱 신속하고 안정적인 의약품 공급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조선혜 지오영 회장은 “병의원과 제약사 등 약업계 이해관계자들을 둘러싼 환경들이 어느 하나도 녹록지 않다”면서 “본업인 유통사업에서 고객과의 신뢰를 더욱 강화하는 동시에, 신규 고부가사업 확대 및 수익구조 다변화 등을 통해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