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미국 있던 '고려 사리', 100년 만에 '귀환 신고'...."역사성 커"

19일 조계종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고불식 거행
역대 조사의 진신사리 공개

[편집자주]

19일 조계종 총무원이 있는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회암사 삼여래 이조사 사리 이운 고불식(환수식)이 진행되고 있다. © 뉴스1 김정한 기자
19일 조계종 총무원이 있는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회암사 삼여래 이조사 사리 이운 고불식(환수식)이 진행되고 있다. © 뉴스1 김정한 기자
미국 보스턴 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던 고려시대 사리가 약 100년 만에 다시 고국의 품에 안겼다.

대한불교조계종(이하 조계종)은 19일 오전 조계종 총무원이 있는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회암사 삼여래 이조사 사리 이운 고불식(환수식)을 진행했다. 이는 사리의 귀환을 부처께 고하는 예식이다.

이날 예식은 사전 고불 의례로부터, 본식에서 헌향, 예경삼배, 경과보고, 고불문 치사, 친견 등으로 진행됐다.

고불식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은 "'회암사 삼여래 이조사 사리'는 역사성과 진정성이 크고 고국에 환희심을 준 국민 화합의 상징물"이라며 "이번 반환이 회암사 복원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반환된 사리는 가섭불, 정광불, 석가불, 지공선사, 나옹선사의 사리로, 사리구에 적혀있는 명문을 통해 여래와 역대 조사의 진신사리임이 확인됐다. 이날은 '역대 조사의 진신사리'만 공개됐다.

가섭불은 석가여래 이전에 출현한 과거칠불 중 6번째의 부처를 뜻한다. 지공선사는 서역, 중국을 거쳐 고려의 불교를 중흥하고 양주 회암사를 창건한 인도 출신의 승려이며, 나옹선사 지공선사로부터 불법을 배우고 공민왕의 왕사로 활동한 명승이다.

이 사리들은 이날 행사 뒤 경기도 양주 회암사로 옮겨진다.

앞서 조계종 봉선사 주지 호산 스님과 총무원 문화부장 혜공 스님을 비롯한 대표단은 16일(현지시각) 미국 보스턴 미술관을 방문, 사리 기증에 대한 행정 절차와 관련 이운 의식을 완료하고 진신사리를 인수했다. 석가여래의 진신사리를 비롯해 보스턴 미술관 소장 사리구 안에 봉안되었던 사리는 18일 한국으로 돌아왔고, 이날 고불식을 진행했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이 사리들이 담겼던 사리구도 추후 대여 방식으로 국내에 들여오는 방안을 미국 측과 지속 협의 중이다. 이 사리구의 정식 명칭은 '은제도금라마탑형 사리구'(銀製鍍金喇嘛塔形 舍利具)로, 원나라와 밀접한 관계를 형성하던 14세기 고려시대 불교문화의 정수를 담은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사리구 내부에는 작은 크기의 '은제도금팔각당형 사리구'(銀製鍍金八角堂形 舍利具) 5기가 안치돼 있다.

사리 및 사리구는 고려 말 나옹선사 입적 이후 제작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보스턴 미술관 측은 양주 회암사를 원소장처로 추정하고 있다. 일제강점기 때 일본으로 유출된 것을 보스턴 미술관이 1939년 한 업자로부터 취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환수 논의는 지난 2009년부터 약 15년간 지속돼 온 현안으로, 지난해 4월 김건희 여사의 미술관 방문을 계기로 협상에 속도가 붙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