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윤원상 버저비터' LG, 짜릿한 뒤집기…챔프전까지 1승 남았다

4강 PO 3차전서 KT 76-73 제압…시리즈 2승1패

[편집자주]

창원 LG 윤원상이 20일 수원KT아레나에서 열린 2023-24 정관장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수원 KT와 3차전에서 극적인 버저비터 3점 슛을 넣어 팀 승리를 이끈 뒤 포효하고 있다. (KBL 제공)
창원 LG 윤원상이 20일 수원KT아레나에서 열린 2023-24 정관장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수원 KT와 3차전에서 극적인 버저비터 3점 슛을 넣어 팀 승리를 이끈 뒤 포효하고 있다. (KBL 제공)

프로농구 창원 LG가 윤원상의 버저비터 3점 슛을 앞세워 극적인 승리를 거두며 챔피언결정전 진출까지 1승만을 남겨뒀다.

LG는 20일 수원KT아레나에서 열린 2023-24 정관장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 3차전에서 수원 KT에 76-73으로 이겼다.

이로써 시리즈 전적 2승1패를 기록한 LG는 챔피언결정전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밟았다. 5전 3선승제 기준 4강 플레이오프에서 1승1패 후 3차전 승리팀의 챔피언결정전 진출 확률은 90.5%(21회 중 19회)였다.

반면 4강 플레이오프 탈락 위기에 몰린 KT는 남은 두 경기를 모두 잡아야 한다.

LG와 KT는 22일 오후 7시 같은 장소에서 4강 플레이오프 4차전을 치른다. 

이날 양 팀은 경기 초반부터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KT는 턴오버가 쏟아지면서 어려움을 겪었지만 패리스 배스와 허훈을 중심으로 점수를 차곡차곡 쌓았다. LG도 골밑 싸움에서 우위를 점하면서 아셈 마레이와 저스틴 구탕, 이재도가 공격을 이끌었다.

38-36으로 리드한 채 3쿼터에 돌입한 KT는 문성곤의 3점 슛 2개가 림을 통과하며 LG 수비를 흔들었다. 역전에 역전을 거듭한 끝에 쿼터 막판 배스와 정성우가 득점을 올리며 57-53으로 앞섰다.

LG는 3쿼터에서 3점 슛 8개 중 1개만 성공시키는 등 외곽포 성공률이 떨어졌지만, 마레이가 착실하게 득점하며 추격의 끈을 놓지 않았다.

4쿼터 중반까지만 해도 KT가 승기를 잡는 듯 보였다. 마이클 에릭과 허훈, 문정현이 득점하며 70-63으로 달아났다.

창원 LG가 20일 수원KT아레나에서 열린 2023-24 정관장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수원 KT와 3차전에서 76-73으로 이겼다. (KBL 제공)
창원 LG가 20일 수원KT아레나에서 열린 2023-24 정관장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수원 KT와 3차전에서 76-73으로 이겼다. (KBL 제공)

하지만 LG의 뒷심이 매서웠다. 마레이가 덩크슛을 터뜨려 사기를 끌어 올렸고, 종료 2분23초 전에는 마레이가 공격 리바운드에 이은 득점으로 71-71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2점씩을 주고받은 가운데 LG가 마지막 공격을 펼쳤다. LG는 이재도의 패스를 받은 윤원상이 종료 부저가 울리기 직전 던진 3점 슛이 그대로 림을 통과했다. LG의 극적인 승리를 확정 지은 버저비터였다.

윤원상은 3점 슛 3개 포함 11점을 올렸고 마레이도 25점 23리바운드로 맹활약을 펼쳤다. 구탕(10점 6리바운드)과 이재도(9점), 유기상(8점) 등도 자기 몫을 다했다.

KT는 배스(21점 11리바운드)와 허훈(12점)이 분투했지만, LG의 뒷심에 밀려 아쉬움을 삼켰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