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선우은숙 "며느리가 보여준 '아들 불륜 의심' 사진, 미친놈이라고 화냈다"

[편집자주]

 MBN '속풀이쇼 동치미'
 MBN '속풀이쇼 동치미'

선우은숙이 며느리 최선정의 부부 갈등 대처법을 칭찬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MC 최은경이 "결혼한 아들이 사고 치면 부모님이 나서야 한다고 생각하시나"라고 묻자, 선우은숙은 "며느리가 대처를 잘해야 할 것 같다"며 말문을 열었다.

선우은숙은 "좀 지난 얘기인데 어느 날 우리 며느리가 '어머니 할 얘기가 있어요' 하더라. '왜?' 했더니 사진을 하나 보여줬는데 아들과 식사하고 있는 여자가 있더라"며 깜짝 놀랐던 기억을 떠올렸다.

그러면서 "그 사진을 보낸 지인이 문제다. (식사하는) 당사자가 부부가 아니니까 그냥 사진을 찍어서 며느리한테 보낸 거다"라며 지인의 속단에 대해 언짢아했다.

선우은숙은 "그때 아들이 누구를 좀 만나러 간다고 말했지만 상대가 여자라는 말은 안 했던 거다. 그래서 며느리는 그 사진이 굉장히 큰 충격이었을 것"이라며 며느리의 마음을 이해했다.

이어 "나도 그때는 사진 보고 '어머 미친놈 아냐? 이게 뭐니?' 했는데 우리 며느리가 처신을 너무 잘했다"며 최선정의 대응 방법에 대해 칭찬했다.

당시 최선정은 사진을 보내온 지인에게 "왜? 이게 뭐가 문제야? 오빠 식사하러 나갔는데 문제 될 게 뭐가 있어. 맛있는 거 먹어?"라며 의연하게 대처했다고.

선우은숙은 "나중에 아들이 집에 와서 며느리가 사진에 대해 물었더니 회사 비즈니스 때문에 만났다고 했다더라"며 "여자라고 말만 안 한 거고 일 때문에 만난 건 맞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일로 며느리가 각서 한 장을 받았다더라. 여자를 만나면 만난다고 얘기를 해주고 가라고. 며느리가 '나도 사회적 입지가 있는데 이런 문자를 받았을 때 자존심이 상하고 힘들었다. 그러니 이런 부분은 좀 바꿨으면 좋겠다'고 대화로 잘 풀고 처신을 잘해서 둘이 (갈등을) 잘 넘겼다"고 덧붙였다.

한편 선우은숙의 첫째 아들 이상원은 2018년 사업가 최선정과 결혼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