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전혜진 "쇠파이프에 걸려 콘크리트에 얼굴 떨어져" 피 맺힌 상처 가득

[편집자주]

전혜진 인스타그램
전혜진 인스타그램
배우 전혜진이 넘어져 부상을 입었다. 

전혜진은 21일 인스타그램에 "이거 실화일까요? 분장일까요? 테디(반려견) 미용하러 갔다가 주차장에서 비가 와 우산 가지러 트렁크 쪽으로 가는 중에 쇠 파이프 뿌리에 걸려 넘어지면서 얼굴이 콘크리트 바닥에 먼저 떨어졌어요, 너무 당황한 채로 손을 얼굴에 대봤는데 피와 진물이"라는 글을 올렸다.

함께 공개한 사진에서 전혜진의 얼굴에 피가 맺힌 상처로 가득해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전혜진은 "피부과.성형외과 전부 토요일 휴진이라 지인 소아 청소년과 의원으로 가서 긴급 드레싱 받았네요, 그래도 뼈 안 다치고 이 안 부러진 것에 감사… 아무래도 그동안 너무 바빴던 저에게 좀 쉬라고 하시는 듯"이라고 덧붙였다.

전혜진은 상처를 치료한 뒤 반려견을 안고 사진을 찍으며 "테디는 엄마가 이렇게 아픈 줄 모르고 개맑음이네요, 저 괜찮겠죠"라고 했다.

전혜진은 1991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를 통해 연예계에 입문했다. 드라마 장미와 콩나물' '제국의 아침' '노란 손수건' 등에 출연했으며 지난 3월 종영한 '재벌 X 형사'에서 연기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