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식약처 "곰팡이 독소 나온 中 하얼빈 맥주, 3년간 수입된 적 없다"

[편집자주]

식품의약품안전처 전경(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 News1 강승지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 전경(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 News1 강승지 기자

'곰팡이 독소'가 검출된 하얼빈 맥주 제품이 최근 3년간 국내에 수입된 적이 없다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밝혔다.

22일 식약처 등에 따르면 홍콩소비자위원회가 지난 19일 맥주 30종의 안전성을 검사한 결과 하얼빈 맥주 '마이다오'에서 곰팡이 독소인 '데옥시니발레놀'이 검출됐다.

해당 제품에서는 데옥시니발레롤이 1㎏당 26㎍(마이크로그램·100만분의 1그램)이 검출된 걸로 알려졌다.

이는 중국 표준인 1㎏당 1000㎍에 못 미치는 수준이지만 다량 섭취하면 구토, 복통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전해진다.

데옥시니발레놀은 곡물 등을 오염시키는 독소 중 하나로 맥주에서는 보리 발효 과정 중 곰팡이에 오염돼 생성된다.

식약처에 따르면 국내에서는 맥주에 허용되는 데옥시니발레놀 기준이 따로 없지만 곡류의 경우, 1㎏당 1000㎍ 기준을 적용하고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 중국에서 들어오는 하얼빈 맥주에 대해 수입 통관검사를 강화할 예정"이라면서 "마이다오 제품은 3년간 수입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중국 4대 맥주 브랜드 가운데 하나인 하얼빈 맥주는 마이다오 외에도 샤오마이왕, 춘솽 등의 맥주를 생산한다. 하얼빈 맥주 측은 마이다오가 중국 현지에서만 판매되고 수출되지는 않는다고 해명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