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성대의대 교수들 "아직 늦지 않았다…의대증원 자발적 리콜해야"

"의료입시농단…2025학년도 의대정원 동결해 달라"

[편집자주]

24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전경. 2020.5.24/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24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전경. 2020.5.24/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성균관대학교 의대 교수들이 "전공의와 학생들의 복귀, 2025학년도 입학전형 일정을 고려해 2025학년도 의대 입학정원을 동결해달라"고 촉구했다.

성균관의대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는 22일 성명서를 내고 "의대정원 자율결정 허용은 2000명 증원이 정부와 총장들의 임기응변으로 급조된 비과학적, 비합리적 정책임을 스스로 고백한 셈"이라며 "(이번) 강압적 의료정책은 결국 의료농단, 의대입시농단이라 불려도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성균관의대 교수 비대위는 "한국 필수의료는 전대미문의 위기를 맞이했다. 2024년은 어쩌면 한국 필수의료 몰락의 해로 역사에 기록될 수도 있다"며 "2025학년도 의대 입학정원은 당연히 동결돼야 한다. 의정협의체를 구성해 과학적인 의사 수급 추계를 위한 기구를 설치하고 증·감원을 논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비대위는 또 "국민이 체감하는 의사 부족 현상은 '응급실 뺑뺑이', '소아과 오픈런'으로 회자되고 있는데 우리나라 의사 숫자가 부족할까"라고 반문하며 "전체 의사 숫자가 부족한 게 아니라 필수 지역의료에 종사하는 의사가 부족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보건복지부 조사 결과를 보면 외과·소아청소년과·산부인과·흉부외과 전문의 중 38.7%는 본인 전공과목을 진료하지 않는다. 전공의 충원율도 급감하고 있다"면서 필수의료 기피현상의 원인으로 꼽히는 불가항력 의료사고에 대한 법적 부담 완화 대책을 요구했다.

아울러 "정부의 현명한 대승적 결단을 간곡히 호소한다. 아직 늦지 않았다. 모든 정치적 의도를 배제하고 국민을 바라보며 의대정원, 필수 지역의료 정책 수립과 의료개혁에 진정한 자세로 임하기를 바란다. 의대증원에 대한 즉각 자발적인 리콜을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