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HK이노엔 위식도역류신약 '케이캡', 중동·북아프리카 진출

사우디아라비아 타부크제약과 완제품 수출 계약 체결

[편집자주]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HK이노엔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HK이노엔

HK이노엔(195940)은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현지 선두 제약사 '타부크 제약'(Tabuk Pharmaceuticals)과 중동·북아프리카 지역에 대한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정(성분명 테고프라잔)의 완제품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타부크 제약은 케이캡에 대한 독점 유통 및 판매 권리를 갖는다. 타부크 제약은 사우디아라비아를 중심으로 중동·북아프리카(MENA, Middle East North Africa) 17개국에 탄탄한 영업력을 갖춘 선두 제약사다.

이스마일 셰하다(Ismail Shehada) 타부크 제약 CEO는 "HK이노엔과 파트너십을 통해 사우디아라비아를 포함한 MENA 지역 국가 국민들에게 우수한 위식도역류질환 치료 옵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HK이노엔은 이번 계약으로 2019년 케이캡 출시 이후 총 해외 45개국 진출을 확정했다. 케이캡은 현지 허가 취득 이후 국가별로 기술 수출 또는 완제품 수출 형태로 공급한다.

곽달원 HK이노엔 대표는 "케이캡은 동남아시아, 중남미, 중동·북아프리카 시장에 모두 깃발을 꽂았다"며 "2028년까지 100개국 진출 및 2030년 글로벌 현지 매출 2조 원 달성을 목표로 글로벌 사업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케이캡은 대한민국 30호 신약으로 'P-CAB' 계열의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다. 2019년 출시된 이후 올해 3월까지 누적 5536억 원의 원외처방실적을 기록하며 4년 연속 국내 시장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