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필립 파레노'展 맘편히 깊이 감상…리움미술관, 장애인 초청 행사

휴관일인 22일 월요일 가족·봉사자까지 240여명 초청

[편집자주]

리움미술관이 휴관일인 22일 장애인과 가족, 봉사자 240여명을 필립 파레노 개인전에 초대했다. 리움 제공. 
리움미술관이 휴관일인 22일 장애인과 가족, 봉사자 240여명을 필립 파레노 개인전에 초대했다. 리움 제공. 

삼성문화재단은 운영하는 리움미술관이 구립용산장애인 복지관을 비롯한 10개 기관의 장애인, 가족, 봉사자 240여명을 초청해 미술관 관람 행사를 22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리움미술관은 참석자들이 보다 쾌적하고 여유 있게 전시를 관람할 수 있도록 정기 휴관일인 월요일 이들을 초청했다.

전시 관람에 앞서 추성아 큐레이터가 전시 해설을 진행했고,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어통역과 문자통역서비스가 함께 제공됐다.

참석자들은 인공지능을 활용한 영상과 소리, 조명 작품들로 마치 전시장이 살아 움직이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고 전했다.

참석자들은 "전시장에 둥둥 떠다니는 물고기 풍선이나 자동으로 연주되는 피아노처럼 신기하고 흥미로운 작품들이 많아서 마치 테마파크에 온 것처럼 즐거웠다"고 밝혔다.

함께한 가족과 봉사자들도 "미술 전시 관람을 힘들어하지 않을지 조금 걱정했는데 고미술부터 현대미술까지 볼거리가 많아서 시간 가는 줄 몰랐다"고 했다.

이들은 도자기, 서화, 금속공예 등 다양한 한국 전통미술 소장품이 전시된 '고미술 상설전'도 자유 관람했다.

권기용 구립용산장애인복지관장은 "장애인이 지역사회와 더불어 생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일을 하고 있는 기관들에 이번 문화 체험활동은 뜻깊고 힘이 되는 시간이었다"며 "미술관이 쉬는 날임에도 행사를 마련해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류문형 삼성문화재단 대표이사는 "매년 개최하는 초청 관람 행사는 접근성 개선과 특화 프로그램 신설 등 장애인의 미술 관람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방안들을 추진하는 계기가 되었다"며 "장애인분들과 가족들을 위해 마련한 행사가 잘 진행될 수 있도록 도움을 주시는 기관과 봉사자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