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한미약품, MSD와 임상 약물 계약…'이중항체' 병용 가능성 타진

이중항체 BH3120에 키트루다 병용 투약 효과·안전성 평가

[편집자주]

© News1 DB
© News1 DB

한미약품(128940)은 MSD와 이중항체 'BH3120'의 병용 임상 연구를 위한 임상시험 협력 및 공급 계약(Clinical Trial Collaboration and Supply Agreement∙CTCSA)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진행성 또는 전이성 고형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MSD의 면역항암제 키트루다(KEYTRUDA®, 성분명: 펨브롤리주맙∙pembrolizumab)와 BH3120의 병용요법에 따른 임상적 안전성과 유효성을 평가하기 위한 것이다.

한미약품은 이 병용요법 임상1상을 진행하고, MSD는 임상시험에 사용되는 키트루다를 공급한다. BH3120은 한미약품과 북경한미약품이 공동 개발한 이중항체 플랫폼 기술 '펜탐바디'를 적용한 항암 신약이다.

특히 면역글로불린(lgG)과 유사한 형태의 이중 특이 항체로 PD-L1과 면역세포 표면의 4-1BB를 동시 타깃 하며 PD-L1에 대한 편향된 결합 친화력을 가지고 있다. 종양 조직과 정상 조직 사이에서 면역 활성화를 일으킨다.

임상 책임자인 김동완 서울대병원 임상시험센터장(혈액종양내과 교수)은 "MSD와의 협력을 통해 BH3120과 키트루다의 병용요법이 재발성 또는 불응성 환자들의 치료 결과를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BH3120 임상은 항암 치료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는 면역항암제 영역에서 독자적 이중항체 플랫폼 기술 펜탐바디를 활용하는 한미의 첫 글로벌 임상 연구 프로젝트라는 점에서 남다른 의미를 갖는다"라고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