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통일부, 北 들여다볼 '위성영상' 입찰공고…"48시간 이내 활용 가능해야"

통일부 '고해상도 위성영상 구독 및 구매' 사업 입찰공고
北 정보 수집·분석 역량 강화 위해 외국 상업위성 영상 활용

[편집자주]

통일부/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통일부/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통일부가 북한의 주요 동향에 대한 정보 수집과 분석 역량을 높이기 위해 북한을 더 정확히 들여다볼 수 있는 고해상도 위성영상 입찰공고를 냈다.

25일 조달청 나라장터에 따르면 통일부는 지난 23일 '고해상도 위성영상 구독 및 구매' 사업에 대한 공고를 게시했다.

통일부는 공고에서 "북한 주요 지역에 대한 고해상도 위성영상 확보를 통한 주요 동향과 시계열 변화 분석 및 긴급 현안 대응"에 활용하기 위한 위성영상 구독 플랫폼과 고해상도 군집 위성영상 300매(1장당 5x5㎞ 이상의 면적)를 구매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북한 미사일 발사와 같은 "긴급현안 대응을 위해 필요 지역에 대해 영상촬영 및 수령까지 최대 48시간 이내 가능"해야 한다.

또 계약자는 어느 시점에 어느 장소를 찍을지 촬영계획을 직접 수립할 수 있어야 하며 긴급촬영을 제외한 관심지역에 대해 최소 월 2회 이상 정기적인 촬영이 가능해야 한다.

통일부는 적시성과 영상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소 20대 이상의 위성이 운용 중이어야 하고, 영상 가독성 향상을 위해 초해상화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야 한다는 등의 조건도 제시했다.

통일부는 그간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협조해 한국 위성이 촬영한 영상만을 분석해 왔는데 외국 상업위성 영상을 활용하면 북한에 대한 정보를 수집과 분석을 보다 신속하고 정확하게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통일부는 공고에서 구독 플랫폼의 공간해상도를 0.3~1.0m, 위성영상의 공간해상도를 0.5~0.7m로 제시했는데 북한 분석에 주로 활용되는 해외 민간 위성업체 플래닛랩스와 에어버스가 0.3~0.5m급 영상을 제공하는 것과 거의 비슷한 수준이다.

통일부는 촬영된 위성영상 중 일부를 언론을 통해서도 공개할 예정이다. 이에 계약자는 해외 위성 제조사로부터 위성영상을 차질 없이 공급한다는 확약서와 국내 판권도 제출해야 한다. 현재 외국의 상업위성 영상을 판매 대행하는 국내 업체는 두 곳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위성영상 구매에 올해 통일부가 확보한 예산은 총 4억 8800만 원으로 이번 사업에는 3억 3500만 원이 배정됐다. 

통일부 관계자는 "이번에는 북한의 넓은 지역을 들여다보는 위성영상에 대한 입찰 공고를 낸 것"이라며 "연내에 보다 좁은 지역을 정밀하게 들여다볼 수 있는 영상에 대한 입찰을, (보다 높은 해상도의) 다른 기준으로 제시해 추가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