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삼성바이오로직스, 1분기 영업익 2213억 '역대 최고'

연결기준 매출 9469억 원…전년 동기 대비 31% 성장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 바이오시밀러 제품 판매 확대

[편집자주]

삼성바이오로직스 4공장 전경.(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뉴스1 © News1
삼성바이오로직스 4공장 전경.(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뉴스1 © News1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가 글로벌 경제위기에도 4공장의 매출 기여 증대와 바이오시밀러 사업 확대에 따라 1분기 기준 역대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4일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 9469억 원, 영업이익 2213억 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260억 원(31%), 영업이익은 296억 원(15%) 각각 증가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1분기 별도기준 매출은 4공장의 매출 기여 확대로 전년 동기 대비 785억 원(13%) 증가한 6695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체 가동을 시작한 4공장의 감가상각비 등에 따른 비용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17억 원(-1%) 감소한 2327억 원을 나타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의 1분기 매출은 미국·유럽 등 해외 시장에서의 바이오시밀러 제품 판매 증대로 전년 동기 대비 667억 원(31%) 증가한 2801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제품 매출 증가에 따른 외형 성장을 바탕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억 원(6%) 증가한 381억 원을 기록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4공장의 점진적인 가동률 상승으로 분기별 실적 신장을 전망하고, 연간 매출 성장 전망치를 앞서 제시한 전년 대비 10~15%로 동일하게 유지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연결기준 부채비율 65.1%, 차입금 비율 15.0%로 안정적인 재무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