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박상우 장관 “이전 공공기관, 지역혁신성장 위해 책임·역할 다해야”

25일 경남혁신도시 내 복합문화도서관 기공식 참석
통영 폐조선소 재생 복합단지 방문해 사업추진 현황 점검

[편집자주]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이 경남혁신도시 복합문화 도서관 기공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제공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이 경남혁신도시 복합문화 도서관 기공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제공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이 25일 지역사회발전에 기여하는 이전 공공기관을 직접 찾았다. 이 자리에서 이전 공공기관이 지역혁신성장을 선도하는 앵커기업으로 책임·역할을 다해 줄 것을 강조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이날 박상우 국토부 장관은 경남혁신도시 복합문화 도서관 기공식에 참석했다.

복합문화도서관 건립사업은 해당 지역으로 이전한 공공기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주민들이 희망하는 정주환경 개선을 위해 경상남도·경상남도교육청·진주시와 함께 추진한 것이다.

국토부는 복합문화도서관과 같은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협력사업이 타지역에도 확산될 수 있도록 장려할 계획이다.

박상우 장관은 “지역불균형·지방소멸 위기 대응은 미래 세대에게 보다 나은 삶의 터전을 물려주기 위한,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전 공공기관은 지역의 일원으로 지역에 대한 애착·소속감을 가지고, 지자체와 적극 소통해 지역의 혁신성장을 견인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기공식에 앞서 박 장관은 초등학교를 리모델링해 만든 K-기업가정신센터를 방문했다.

박 장관은 “K-기업가정신센터는 이전 공공기관인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협력해 스타트업과 차세대 기업을 육성하는 선도적 모델로 의미 있는 협업사례“라며 K-기업가 정신이 미래세대로 계승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또 박 장관은 통영 폐조선소 재생 복합단지 현장에 들러 시행자(LH)를 만나 사업추진 현황을 점검했다.

통영 폐조선소 재생 복합단지 사업은 폐조선소 부지를 활용해 세계적 해양‧관광 문화복합단지로 개발하는 것이다.

박 장관은 “재생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돼 통영 폐조선소가 세계적인 문화관광단지로 거듭나길 바란다”며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도시재생의 롤모델이 되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H 본사를 방문한 박 장관은 임원진과의 간담회를 갖고, 민생토론회 등을 통해 발표된 정책과제의 추진 현황·계획을 보고받았다.

박 장관은 “주택공급 등 정책사업을 차질 없이 진행하고, 건설 산업의 활력을 회복하는 데 LH의 보다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며 속도감 있는 정책추진을 강조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