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GS건설, 1분기 영업익 710억원 '흑자 전환'…매출 3조710억원

전년 동기 대비 매출 12.6% 감소…영업익은 55.6% ↓
사우디 플랜트 등 신규 수주 3.3조원…전년비 57.3% 증가

[편집자주]

GS건설 CI.
GS건설 CI.

지에스건설(006360)의 1분기 영업이익은 710억원으로 지난해 4분기 고강도 원가 점검으로 인한 비용 반영 이후 흑자 전환했다.

GS건설은 26일 공정 공시를 통해 매출 3조 710억 원, 영업이익 710억 원, 세전이익 1770억 원, 신규 수주 3조 3020억 원의 1분기 경영실적(잠정)을 발표했다.

매출은 3조 710억 원으로 전년 동기(3조 5130억 원) 대비 12.6%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710억원으로 전년 동기(1590억 원) 대비 55.6% 감소했다.

지난해 인천 검단신도시 지하 주차장 붕괴 사고 여파로 영업이익 적자를 기록했으나 올해 1분기에는 영업이익, 세전이익, 당기순이익 모두 흑자 전환했다.

사업본부별 매출을 살펴보면 건축주택사업본부 2조 3870억 원, 신사업본부 2870억 원, 인프라 사업본부 2630억 원을 달성했다. 지역별로는 국내 사업이 2조 5660억 원, 해외사업이 5050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신규 수주는 3조 3020억 원으로 전년동기(2조 990억 원) 대비 57.3% 증가했다. 1분기 주요 신규 수주는 건축주택사업본부에서 송도국제화복합단지 2단계 개발사업(4960억 원), 송파가락프라자 재건축사업(4730억 원), 신사업본부, 플랜트 사업본부 등에서 수주를 기록하며 실적을 이끌었다.

특히 플랜트 사업본부에서 지난 3월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인 아람코에서 발주한 '파딜리 가스증설 프로그램 패키지 2번' 황 회수 처리시설 공사를 수주했다. 계약 금액은 12억 2000만달러로 약 1조 6000억 원 수준이다.

GS건설 관계자는 "GS건설은 불확실한 대외 환경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적극적으로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해 나가고 있다"며 "기초와 내실을 강화해 재도약의 기반을 견고히 다지고,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사업의 기틀을 정립하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