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대우건설, 국내 건설사 최초로 원자력 품질경영시스템 'ISO 19443' 인증

원자력 안전 문화에 중점…체코 원전 수주전도 박차

[편집자주]

ISO 19443 인증서 수여식에 참석한 대우건설 백정완 대표이사(왼쪽)와 TÜV SÜD Korea 서정욱 대표이사.(대우건설 제공)
ISO 19443 인증서 수여식에 참석한 대우건설 백정완 대표이사(왼쪽)와 TÜV SÜD Korea 서정욱 대표이사.(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047040)이 국내 건설사 최초로 원자력 공급망 품질경영시스템(ISO 19443) 인증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을지로 본사에서 지난 25일 열린 인증서 수여식에는 대우건설 백정완 대표이사, 김영일 안전품질본부장, 배용주 안전품질 담당임원, T V S D Korea 서정욱 대표이사 등 두 회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ISO 19443은 원자력 공급망 조직 전체에 걸쳐 안전성과 품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고안된 원자력 품질경영시스템으로 유럽의 글로벌 인증기관인 T V SÜD(티유브이 슈드)가 발급한다.

ISO 19443은 원자력 안전에 중요한 제품 및 서비스(ITNS·Important to Nuclear Safety) 등을 공급하는 업체 전반에 적용이 가능하다. INTS는 고장으로 인해 사람이나 환경이 과도한 방사선에 노출될 수 있는 제품, 서비스, 품목 또는 활동 등을 말한다.

현재 유럽의 주요 원전 운영 국가들은 원전 기자재 및 서비스 공급의 전제 요건으로 ISO 19443의 취득을 요구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현재 입찰 중인 체코 원전 사업을 시작으로 국내외의 입찰 자격요건 확대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ISO 19443을 취득했다.

ISO 19443은 원자력 안전 문화에 특히 중점을 두고 있으며 원자력 안전 문화를 조성하는 리더십, 의사결정 시 원자력 안전에 대한 충분한 고려, 투명한 의사소통, 학습을 통한 지속적 개선 등을 강조한다.

대우건설은 1991년 7월 국내 유일의 중수로형 원자력 발전소인 월성 3,4호기 주설비 공사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약 30여개의 원자력 관련 프로젝트를 수행해 왔다. 또한 2017년 국내 최초로 해외수출 1호 사업인 요르단 연구용 원자로를 준공하여 국내 민간기업 최초로 원자력EPC(설계, 조달, 건설 일괄)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했고 이를 바탕으로 현재 부산 기장군의 수출용 신형 연구로 건설공사에서 주관사 역할을 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은 ISO 19443의 인증 취득을 통해 원자력 안전 문화를 정착시켜나갈 것이며 관련 프로세스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며 "대우건설의 뛰어난 원자력 사업 안전·품질 관리 능력을 바탕으로 체코 신규 원전 수주를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