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쏘카 "통근 고민이라면 월간 주차권 서비스 이용해보세요"

[편집자주]

(쏘카 제공)
(쏘카 제공)

쏘카(403550) 정기 주차권 이용객 2명 중 1명은 통근용으로 이를 구매했다. 주거지 내 주차 공간 부족을 이유로 꼽은 이용자도 45%였다.

쏘카는 주차 플랫폼 '모두의주차장' 월간 정기 주차권 관련 데이터를 26일 공개했다.

이 주차 플랫폼의 누적 회원은 400만 명가량이며 올해 1분기 월간 주차권 판매량은 월평균 7000건이다. 조사는 지난해 모두의주차장 회원 200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평일 주차권 구매는 서울 강남구·용산구·중구, 인천 남동구, 성남 분당구 등 사무실 밀집 지역에서 주로 사용됐다. 주말 상품은 천호동, 반포동, 신당동 등 주거지에서 많이 사용됐다.

한편 모두의주차장 주차권 서비스는 주중·주말, 주간·야간 등 필요한 시간대에 맞춰 가격 비교, 결제를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기존에 근처 주차장을 알아보거나 대기 여부 등을 확인해야 했던 수고로움을 줄일 수 있다.

이용자 70% 이상은 첫 구매 후 구독을 연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재욱 쏘카 대표는 "최근 3년간 연평균 38% 이상 판매량이 성장했다"며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