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통일부, 북한 국방공업기업소 신설에 "北 무기 생산 과정 면밀 주시 중"

"제2경제위원회는 북한 군수경제 총괄…동향 주시"

[편집자주]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6일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 25일 새로 설립된 제2경제위원회 산하 국방공업기업소에서 생산한 240㎜ 방사포탄 검수시험 사격을 참관했다고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6일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 25일 새로 설립된 제2경제위원회 산하 국방공업기업소에서 생산한 240㎜ 방사포탄 검수시험 사격을 참관했다고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통일부는 26일 북한이 제2경제위원회 산하에 국방공업기업소를 신설하고 이곳에서 생산한 240㎜ 방사포탄의 검수시험 사격을 진행한 것과 관련해 "북한의 무기 생산 과정을 면밀히 주시 중"이라고 밝혔다.

김인애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국방공업기업소가 생산한 방사포탄이 러시아 수출용 무기라는 분석이 나온다는 지적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김 부대변인은 이어 "제2경제위원회는 북한 군수 경제를 총괄하는 기관으로 북한이 산하에 국방공업기업소가 새로 설립됐다고 밝힌 만큼 관계기관과 함께 동향을 주시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5월 중국을 방문한 뒤 방북할 것이란 관측에 대해선 "푸틴 대통령의 방북 자체는 지난 북러 정상회담 등에서 공식 발표가 있었던 만큼 언제든지 가능하다고 본다"며 "시기를 특정하지 않고 향후 관련 동향을 예의 주시하겠다"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