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SK바사-국제백신연구소, 제3회 박만훈상 시상식 개최

경구용 콜레라 백신·코로나 백신 연구자 3인 수상

[편집자주]

SK바이오사이언스가 후원하고 국제백신연구소(International Vaccine Institute, IVI)가 주최하는 백신업계 노벨상 '박만훈상' 시상식이 25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렸다. 2024.4.25/뉴스1
SK바이오사이언스가 후원하고 국제백신연구소(International Vaccine Institute, IVI)가 주최하는 백신업계 노벨상 '박만훈상' 시상식이 25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렸다. 2024.4.25/뉴스1

SK바이오사이언스(302440)가 후원하고 국제백신연구소(International Vaccine Institute, IVI)가 주최하는 백신업계 노벨상 '박만훈상' 시상식이 25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개최됐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박만훈상 수상자는 △세계 최초 경구용 콜레라 백신 개발에 성공한 스웨덴 예테보리대학 얀 홈그렌(Jan Holmgren) 교수 △주요 코로나19 백신에 활용된 기술을 개발한 미국 모어하우스의과대학 바니 그레이엄(Barney Graham) 교수와 텍사스주립대 오스틴 캠퍼스 제이슨 맥렐란(Jason McLellan) 교수다.

시상식에는 수상자 3인과 함께 지영미 질병관리청장, IVI 제롬 김 사무총장,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사장, 고(故) 박만훈 SK바이오사이언스 부회장 부인 이미혜 여사, 조이 사쿠라이(Ms. Joy Sakurai) 주한 미국대사관 부대사, 라스 하마스트롬(Lars Hammarström) 주한 스웨덴대사관 과학혁신참사관 등이 참석했다.

얀 홈그랜 교수는 "일일이 호명하기 어려울 만큼 많은 사람들의 협력을 바탕으로 백신 개발에 성공하고, 이 상을 수상하게 돼 큰 영광"이라며 "경구용 콜레라 백신의 생산이 확대돼 지금의 심각한 백신 공급 부족 문제를 극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와 IVI가 공동 주최하는 박만훈상은 백신 산업 활성화 및 고 박만훈 부회장의 업적을 기리고자 2021년 신설됐다. SK바이오사이언스와 IVI는 박만훈상을 백신 분야 가장 권위있는 상으로 정례화하고자 IVI 사무총장 등 12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위원회를 통해 매년 전 세계 백신 업계에서 의미있는 공적을 세운 개인이나 단체(팀)를 시상한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은 "팬데믹 극복과 전 세계 백신 공급 불균형 해소에 기여한 세 명의 위대한 과학자들에게 그 공로를 기억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고 박만훈 부회장님의 백신 개발에 대한 의지와 열정을 이어 인류에 기여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