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앱티스·셀비온, 차세대 방사성 신약 'ARC' 개발 MOU 체결

위암·췌장암 타깃 항체 기반 방사성 의약품 개발 속도
항체의약품과 방사성의약품 장점만 결합 강력한 항암효과 기대

[편집자주]

김권 셀비온 대표이사(왼쪽)와 한태동 앱티스 대표이사가 지난 26일 앱티스 본사에서 열린 '차세대 ARC 신약 개발을 위한 전략적 업무 협약 체결식'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동아에스티 제공)/뉴스1 © News1
김권 셀비온 대표이사(왼쪽)와 한태동 앱티스 대표이사가 지난 26일 앱티스 본사에서 열린 '차세대 ARC 신약 개발을 위한 전략적 업무 협약 체결식'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동아에스티 제공)/뉴스1 © News1

동아에스티(170900)의 항체약물접합체(ADC) 전문 계열사인 앱티스는 셀비온과 지난 26일 항체방사성동위원소접합체(ARC) 연구개발(R&D)을 가속하기 위한 전략적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앱티스의 독자적인 링커 플랫폼 기술인 'Ab클릭'(AbClick®)'과 셀비온의 독자적인 방사성의약품 '랩 링커'(Rap linker) 기술을 활용해 차세대 ARC 신약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다. 이번 협약에서는 강력한 치료용 방사성 동위원소 중 하나인 Ac-225를 활용할 계획이다.

ARC는 최근 주목을 받는 항암제인 ADC와 유사한 형태다. 합성의약품 대신 방사성 동위원소를 결합하는 방식이다. 항체의약품과 방사성의약품의 장점만을 결합해 강력한 항암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되는 의약품이다.

두 기업은 이번 협약을 통해 위암과 췌장암을 타깃으로 하는 ARC 신약 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R&D 외에도 임상과 생산, 상업화 모든 단계에서의 협업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태동 앱티스 대표이사는 "셀비온과 같은 우수한 방사성의약품 개발 기업과 함께 차세대 ARC 신약 개발을 진행하게 돼 매우 기대된다"면서 "긴밀하게 협력해 앱티스의 3세대 링커 기술 기반의 최고 ARC 신약이 개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권 셀비온 대표이사는 "양사가 각자의 전문 분야에서 협력하여 큰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셀비온의 랩 링커 기술과 강력한 방사성 동위원소인 Ac-225를 사용해 글로벌 빅파마에 필적하는 혁신적인 ARC 신약 개발이 가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셀비온은 말기 전립선암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Lu-177-DGUL' 임상 2상을 마무리하고 있다. 중간 결과가 경쟁사 대비 우수하다고 판단해 올해 임상을 완료하고 2025년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앱티스는 지난해 12월 동아에스티가 인수한 ADC 전문기업이다. 항체 변형없이 위치선택적으로 약물을 접합시킬 수 있는 3세대 ADC 링커 기술인 Ab클릭을 보유하고 있다. 2022년 말 글로벌 의약품 위탁개발생산(CDMO) 기업 론자와 ADC 사업 협력을 체결하며 위치선택적 3세대 링커 기술의 글로벌 우수성을 입증한 바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