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플라스틱 유연하게 만드는 '프탈레이트' 7종 평가…"안전한 수준"

[편집자주]

식품의약품안전처 전경(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 News1 강승지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 전경(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 News1 강승지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플라스틱을 유연하게 만드는 역할을 하는 '프탈레이트' 7종에 대한 위해성 평가를 한 결과 인체 위해 우려가 없는 안전한 수준이었다고 29일 밝혔다.

프탈레이트는 플라스틱 가소제(고온에서 성형·가공을 쉽게 해주는 첨가제) 역할을 하는 물질로 식품용 기구·용기, 화장품, 생활용품 등에서 사용된다.

평가 결과, 프탈레이트 7종의 체내 총 노출량은 하루에 체중 1㎏당 0.005~1.145㎍(마이크로그램)으로 나타났다.

노출량을 인체 노출 안전 기준과 비교한 위해지수는 최대 0.029㎍(2.9%)로 인체 위해 발생 우려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인의 경우 주로 식품용 기구·용기에서 가공식품 등으로 옮겨간 물질에 노출되는 것으로 조사됐고 7세 미만 어린이는 장난감 등 어린이용품을 통해 노출된 것으로 조사됐다.

식약처는 식품용 기구, 유아용품, 화장품 등에 사용되는 프탈레이트류에 대한 기준·규격을 관리 중이다. 그 결과 노출량은 2020년 대비 영·유아는 38.9%, 성인은 5.1% 수준에 그쳤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