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임신 중 고혈압 치료제 등 국가필수의약품 신규 지정

[편집자주]

식품의약품안전처 청사.(식약처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청사.(식약처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임신 중 고혈압 치료제 등 의약품 8종 성분(8개 품목)을 국가필수의약품으로 신규 지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지정으로 국가필수의약품은 총 416종 성분(456개 품목)으로 운영된다.

국가필수의약품 지정 제도는 보건의료에 필수적인 의약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2016년 도입됐다. 국가필수의약품으로 지정되면 필요한 경우 행정적, 재정적, 기술적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새로 지정되는 국가필수의약품은 영아연축 치료제인 '비가바트린 정제', 임신 중 급성 중증 고혈압 치료제인 '히드랄라진 주사제', 중증 울혈성 심부전 및 급성 심부전 치료제인 '밀리논 주사제' 등이다.

식약처는 "이번에 지정된 치료제는 소아 환자, 임산부 등에게 필수로 사용되나 대체 의약품이 제한적인 의약품으로, 최근 의료현장에서 수요·공급이 불안정해 국가 차원의 안정적인 공급 관리가 필요한 의약품"이라고 설명했다.

국가필수의약품 목록은 식약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