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13개 과학기술단체, "R&D 삭감에 인력 유출·연구 파행…전면 복원하라"

[편집자주]

© News1 DB
© News1 DB

과학기술계 13개 단체가 모인 대한민국과학기술대연합은 정부의 연구·개발(R&D) 예산 삭감 관련 연구비의 전면 복원을 주장하는 성명을 발표했다고 30일 밝혔다.

대연합에는 과학기술과사회발전연대, 과학관과문화, 대한민국과학기술기업인총연합회, 대한변리사회, 대한수의사회, 지식재산포럼, 첨단의료바이오연구원, 첨단의료제품인허가실증연구원, 출연(연)과학기술인협의회총연합회, 한국과학문화교육단체연합, 한국대학발명협회, 한국여성해양포럼, 한국기술사회 등이 참여하고 있다.

이들은 "정부로부터 R&D 카르텔로 지목을 당하며 절망에 빠졌다. 많은 젊은 연구자들은 해외로 빠져나가고 있고 연구 현장은 황폐해지고 있다"며 "더 이상 미래로 이어지는 허리가 끊어지지 않도록 삭감된 연구비의 전면 복원을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정부가 졸속으로 도입한 상대평가 제도는 20% 이상을 강제 퇴출하는 근거만 될 뿐 시간이 필요한 국내 기초연구를 망가뜨리고 있다"며 "상대평가 제도는 연구자가 연구가 아니라 형식적 성과 창출에 매몰되게 한다. 국가 발전에 도움이 되는 연구 성과 창출이 어려워지게 될 뿐"이라고 비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