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단독]'저걸 왜 사냐'던 기안84 '46억' 건물…5년만에 '62억' 됐다

작년 여의도 오피스텔 건물 4억원 전액 현금 매입도

[편집자주]

방송인 기안84가 4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10주년 기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12.4/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방송인 기안84가 4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10주년 기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12.4/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웹툰 작가 겸 방송인 기안84가 지난 2019년 매입한 건물이 5년간 약 16억 원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매입 당시 '저걸 왜 사냐' 등 얘기까지 나왔던 것과 달리 반전인 셈이다.

1일 빌딩로드부동산 중개법인 대리에 따르면 기안84는 지난 2019년 11월 서울 송파구 석촌역 인근 한 건물을 토지 3.3㎡당 5204만 원, 총 46억 원에 계약했다.

1988년 준공된 해당 건물은 지하 1층~지상 4층, 대지 면적 88.39평, 연면적 242.77평의 근린생활시설이다.

석촌호수까지 도보 10분, 석촌역까지는 도보 5분 거리에 있으며, 10mx4m 도로를 낀 코너에 있다. 매입 당시에는 석촌동이 현재보단 인기가 없던 지역이라 일각에선 '저걸 왜 사냐'라는 얘기까지 나오기도 했다.

기안84 본인 명의로 매입했으며, 채권최고액이 34억 8000만 원이다. 통상 대출의 120% 수준에서 설정되는 점을 미뤄볼 때 대출은 약 29억 원을 대출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해당 건물 전 층은 상가와 사무실 등 근린생활시설로 사용 중이다. 매입 시 주택 취득세 중과 등 이슈도 없다.

김경현 빌딩로드부동산 중개법인 대리는 "노후한 건물인 만큼 추후 용도변경 또는 신축을 통해 더욱 밸류업한다면 지금보다 더 큰 임대수익과 시세차익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현재 해당 건물에서 석촌역에 200m 더 가까운 건물이 지난해 10월 3.3㎡당 6245만 원에, 50m 거리엔 준공 12년 된 건물이 3.3㎡당 8902만 원에 거래된 사례가 있다.

이를 기안84 건물에 최소 3.3㎡당 6000만 원을 대입하면 현재 시세는 약 62억 원으로, 보수적으로 접근해도 16억 원의 시세 차익이 기대된다.

빌딩로드부동산 중개법인 측은 "최근 석촌역 인근에는 몇 년 전 9호선이 추가 개통해 급행열차가 정차하면서 오피스 건물이 밀집해 수요가 풍부하다"며 "또 배후 세대에 헬리오시티가 1만 세대에 육박해 배후 수요도 풍부하다"고 전했다.

이어 "상업용 건물 매입 시엔 무엇보다 유동 인구를 중요하게 봐야 하는 데 적합한 건물인 셈"이라며 "아무런 건축 행위 없이도 5년간 보유한 걸로 만으로도 시세차익이 기대된 잘 매입한 사례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기안84는 법인 명의로 지난해 12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 오피스텔 건물을 작업실 목적으로 4억 원 전액 현금으로 매입하기도 했다.

한편 빌딩로드부동산 중개법인의 전예성 팀장은 부동산정보를 위해 유튜브 ‘꼬마빌딩 용식예성'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