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한국 캘리그라피의 역사"…임정수 작가 대표작 50점 한자리에

5월 15일부터 21일까지 인사아트프라자갤러리에서

[편집자주]

 
 

영화 드라마 제목과 브랜드 로고 등을캘리그라피로 가장 많이 쓴 임정수 작가가 지난 10년의 작업물을 모아 오는 5월 15일부터 21일까지 서울 인사동 인사아트프라자갤러리에서 개인전을 연다.

광고회사 부사장과 건설회사 대표 등을 역임하고 캘리그라피 전업작가 및 지도자로 새로운 인생을 시작했던 그가 대표작 50점을 한자리에 모아 한국 캘리그라피 발전의 역사를 제시한다.

임정수 작가는 그동안 3권의 캘리그라피 전문 서적을 출간했다. 이 서적들은 캘리그라피를 배우는 입문자들의 필독서이다.

2014년 4월 '림스캘리그라피연구소'를 설립한 그는 한글의 아름다움과 우수함을 세계에 알리는 연구와 제자들을 가르치는 일을 계속했다.

캘리그라피 장르에서는 처음으로 예술의전당에서 전시를 개최했으며, 미국 네바다주 정부초대전과 LA 한국문화원특별전, 일본 왕예제미술관특별전 등 국내외에서 총 96번의 전시를 열었다.

이런 활발한 활동으로 그는 미국 상원과 하원에서 표창을 받기도 했다.

이번 전시는 림스캘리그라피와 한국림스캘리그라피연구소를 개원한지 10년을 맞이해 인사동에서 여는 첫 개인전이며, 그의 문하생 작가 139명이 제7회 정기전 '무궁화 글꽃이 피었습니다'라는 주제로 같은 시기에 전시를 연다.

인사아트프라자갤러리에서는 처음으로 전층, 전관이 캘리그라피 하나의 장르로 채워지는 셈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