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코레일, 국가철도공단 '철도발전협력회의'…신호체계 단일화 등 주요 안건 논의

정정래 코레일 부사장·임종일 철도공단 부이사장 등 경영진 20여명 참석

[편집자주]

코레일과 국가철도공단 관계자들이 제10회 철도발전협력회의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철도공사 제공)
코레일과 국가철도공단 관계자들이 제10회 철도발전협력회의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철도공사 제공)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국가철도공단(철도공단)과 대전 사옥에서 ‘제10회 철도발전협력회의’를 가졌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정정래 코레일 부사장과 임종일 철도공단 부이사장을 비롯해 두 기관 경영진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두 기관은 △신호체계 단일화 △역 시설물 안전성 확보 등 그간 추진 중인 안건에 대한 현황을 공유하고 △촬영승인 창구 일원화 △코레일톡 예약 대기 데이터 제공·협조 등 업무 효율화와 서비스 개선을 위한 주요 안건에 대해 논의했다.

먼저 지난 5일 국토부-철도업계 간담회에서 건의된 촬영 허가 절차 개선을 위해 영화·방송사 등이 역, 시설 등에서 촬영요청 시 접수·승인창구를 코레일로 일원화하기로 했다. 현재는 관리주체가 혼재된 역사나 폐선부지 등은 두 기관에 모두 촬영승인을 받아야 한다.

이와 함께 열차 운행 횟수 증가, 신규 차량 구매·편성 등 철도 서비스 공급량 증가에 따른 정확한 이용수요량 분석을 위해 모바일앱 '코레일톡'의 예약 대기 데이터(예약 대기 후 발권 여부)를 공유하는 등 협력하기로 했다.

임종일 철도공단 부이사장은 "국민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철도건설을 위해 코레일과의 협력이 필수"라며 "지속적인 철도안전을 확보할 수 있도록 두 기관 간 긴밀한 협력체계를 계속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정래 코레일 부사장은 "최근 GTX 사업과 철도 지하화 추진 등으로 어느 때보다 철도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큰 만큼 프로세스 효율화와 데이터 공유 등 적극 협력해 철도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