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SKY 병원 휴진 첫날 '대란 없었다'…"피해는 환자 몫" 한숨(종합)

의대 교수 휴진 첫날 대부분 정상 진료…"앞으로가 더 걱정"
의대 증원 오늘 마감…국립대 감축, 사립대는 증원분 유지

[편집자주]

서울시내 주요 대형병원인 '빅5' 중 서울대병원과 세브란스병원 소속 교수들이 외래 진료와 수술을 중단한 30일 오후 경기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에 의사들의 휴진을 규탄하는 게시물이 게시돼 있다. 2024.4.30/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시내 주요 대형병원인 '빅5' 중 서울대병원과 세브란스병원 소속 교수들이 외래 진료와 수술을 중단한 30일 오후 경기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에 의사들의 휴진을 규탄하는 게시물이 게시돼 있다. 2024.4.30/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증원에 반발해 서울대병원, 세브란스병원, 고려대의료원 소속 교수들이 30일 하루 휴진에 돌입했지만 다행히 우려했던 의료 대란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휴진에 참여한 교수 참여율이 낮은 가운데 대학병원들은 대부분 정상 진료를 실시했다. 하지만 5월에 추가로 휴진을 예고한 병원들이 있어 환자들의 불안감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각 대학별 의대 증원 신청 접수 마감이 예정된 가운데 국립대는 증원 규모를 줄인 반면 사립대는 증원 신청 규모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SKY 병원 '셧다운' 첫날 참여율 저조…환자는 '한숨'

30일 의료계에 따르면 서울대학교병원과 세브란스병원, 고려대학교의료원, 경상국립대병원 교수들은 이날 하루 휴진을 결정했지만 실제 참여율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의대 교수들은 앞서 전공의들이 떠나고 외래, 수술, 당직 등의 업무를 모두 도맡아 왔지만 사태가 길어지자 자신과 환자의 안전을 위해 '주 1회 휴진'을 하기로 결의한 바 있다.

전공의에 이어 교수들마저 병원을 떠날 경우 대규모 의료 대란이 현실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특히 빅5 병원인 서울대병원과 세브란스병원 등이 이날 휴진을 예고하면서 비상이 걸렸다.

하지만 휴진이 각 교수들의 스케줄 등에 따라 자율 참여 방식으로 진행되고 수술 일정 등의 변경이 쉽지 않아 교수들의 휴진 참여율은 저조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대병원의 한 교수는 "교수가 2000명인데 분당병원의 경우 휴진한다는 교수가 38명"이라며 "이걸 언론에서는 자꾸 휴진한다고 하니 병원이 마비될 것 같지만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관계자도 "자꾸 '병원 셧다운'이라고 언론에 나오고 있지만 실제 진료 현장은 그렇지 않다"며 "지금 전공의들이 빠지면서 왔다 갔다 하는 환자가 좀 줄어들었을 뿐 극단적인 상황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고려대구로병원 관계자는 "어쨌든 환자와의 약속을 이렇게 갑자기 바꾼다는 게 말이 안 되니 지켜서 하자는 생각이 커서 원장, 과장들이 회의를 해 진료를 하기로 했다"며 "병원 경영은 정상적으로 해야 하니 과가 중복되지 않게끔 조절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정부도 이날 대학 병원 휴진에 대해 전면적인 진료를 중단하는 병원은 없어 큰 혼란이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박민수 보건복지부 2차관은 이날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오늘 일부 의료기관에서 외래, 수술에 대해 주 1회 휴진을 예고한 상황이지만 일부 교수 차원의 휴진"이라고 말했다.

다만 울산대의대 교수들이 5월 3일 휴진에 들어가는 등 차례로 휴진이 예고됨에 따라 추가적인 의료 공백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환자들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만난 60대 여성은 "남편이 입원했다가 외래로 바뀌었는데 왔다 갔다 하는 건 상관이 없지만, 다급한 상황이 생길 때 즉각 대처가 안 될까 늘 불안하다"며 "어쨌든 교수들도 힘들겠지만 결국 피해는 환자들이 보는 건데 의정갈등이 해결될 기미가 안 보이니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이날 오전 서울대병원에서 만난 환자 보호자 김 모 씨(70대·남)는 "아내가 지금 입원 중인데 담당 교수가 오늘 자리를 비운다고 해서 다른 교수님이 봐주고 계신다"며 "지난주 입원하자마자 교수들이 학회로 며칠 자리 비우고 오늘은 또 휴진한다 그러니까 마음이 어수선하다"고 하소연했다.

정부와 의료계의 의대 정원 증원에 대한 강대강 대치가 이어지고 있는 22일 서울의 한 의과대학 앞으로 시민들이 오가고 있다.4.22/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정부와 의료계의 의대 정원 증원에 대한 강대강 대치가 이어지고 있는 22일 서울의 한 의과대학 앞으로 시민들이 오가고 있다.4.22/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대학별로 엇갈린 의대 증원…국립대 감축, 사립대 유지

의료계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의대 신입생 모집인원 제출 마감일인 이날 증원을 철회한 대학은 한 곳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사립대가 증원 신청 규모를 유지한 반면 국립대는 당초 신청 규모보다 증원 규모를 절반 가량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뉴스1 취재에 따르면 전국 40개 의과대학들의 2025학년도 의대 증원 규모는 1500명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됐다.

의대 증원에서 151명으로 가장 많은 증원분을 배정받은 충북대는 50%에 해당하는 76명을 써내 155명을 2025학년도에 모집하기로 했다. 경상국립대도 증원분(124명)의 50%에 해당하는 62명만 늘려 138명을 선발하기로 했다. 강원대는 83명 증원분의 절반인 41명만 뽑기로 했고 △경북대 45명(당초 증원분 90명) △전북대 29명(58명) △제주대 30명(60명)에 이어 충남대도 90명의 절반인 45명을 선발한다.

비수도권 국립대 9곳 가운데 7개교가 감축 선발에 동참하면서 이들 학교의 증원 인원 328명으로 줄었다. 75명의 증원분을 받은 부산대와 전남대는 제출 막바지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부산대는 다른 국립대들과 마찬가지로 75명보다는 축소해서 뽑기로 전해졌다. 부산대와 전남대가 모두 증원분의 50%씩만 선발한다면 지역거점 국립대 9곳의 증원 인원은 기존 806명에서 403명으로 줄어든다. 이에 총 증원 규모는 1597명이 된다.

사립대 중엔 성균관대와 울산대가 감축 선발에 동참했고 대부분 대학들은 증원분을 그대로 반영해 모집정원을 제출하기로 했다. 성균관대와 울산대에서 증원 인원이 총 30명 줄어들고 사립대들이 증원분을 그대로 제출한다면 내년도 의대 증원 규모는 1567명으로 예상됐다.

성균관대는 증원분 80명 중 10명을 줄여 70명을 늘리기로 했고, 울산대는 증원분 80명 가운데 20명을 줄인 60명을 써냈다. 반면 90명으로 가장 많은 증원분을 받은 가천대는 100% 증원을 유지해 130명을 선발하는 등 사립대는 대부분이 증원분을 그대로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하대도 71명 그대로 확정했으며 계명대(증원분 44명), 고신대(24명), 대구가톨릭대(40명), 동아대(51명), 연세대 분교(7명), 인제대(7명), 조선대(25명), 영남대(44명) 등도 증원 신청 규모를 유지하기로 했다.

© News1 김지영 디자이너
© News1 김지영 디자이너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