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코레일, 인재개발원 영주교육원 개원…'연간 3000여명 교육'

[편집자주]

코레일 인재개발원 영주교육원 개원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철도공사 제공)
코레일 인재개발원 영주교육원 개원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철도공사 제공)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영주 인재개발원이 새롭게 문 열었다. 코레일은 30일 오후 경북 영주시 순흥면에 새로 지은 '인재개발원 영주교육원'에서 개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한문희 코레일 사장을 비롯한 임종득 국회의원 당선인과 박남서 영주시장, 시·도의원, 지역 주민과 직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코레일은 경북본부 건물 1층에 있던 기존 영주교육원을 새로운 부지로 이전하고 교육시설에 연수시설 기능까지 추가해 확장했다. 영주교육원은 2021년 9월 착공해 지난해 12월 준공했고, 연면적 1만 892㎡, 지상 4층 규모다.

특히 교육동에는 3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대강당과 중·소강의실 10개, 열차 운전시뮬레이터 실습장 등 첨단 교육시설을 갖췄다. 코레일은 영주교육원에서는 다음 달 '신임 팀장 직무교육'을 시작으로 신입사원, 승진자 교육 등 연간 90회 이상 과정을 진행해 교육생 3000여 명이 수료할 예정이다.

한문희 코레일 사장은 "영주교육원은 철도분야 전문인력 양성의 새로운 요람이 될 것"이라며 "교육과 연수생들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역할을 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