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전국 상업업무용 빌딩 매매량·금액 최근 6분기 중 최고치

전 분기 대비 매매량 5.3%, 거래금액 7% 증가

[편집자주]

부동산플래닛 제공
부동산플래닛 제공

올해 1분기 상업업무용 빌딩 거래량과 거래금액 모두 지난 2022년 4분기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빅데이터 및 AI 기반 상업용 부동산 전문 프롭테크 기업 부동산플래닛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지난달 30일 기준)를 기반으로 올해 1분기 전국 및 서울시 상업업무용 빌딩 거래 시장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1분기 전국 상업업무용 빌딩 거래는 총 3468건으로 지난해 4분기 3295건과 비교해 5.3% 상승했으며, 거래금액도 8조 575억 원으로 직전 분기(7조 5331억 원) 대비 약 7% 증가했다.

전년 동기 대비 거래량은 24.3%(2790건), 거래금액은 58.7%(5조 757억 원)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거래량과 거래액 모두 두 자릿수 대의 상승률을 보였지만, 이후 소폭의 증감을 반복하며 현상 유지에 가까운 흐름이 이어지고 있어 시장 회복에는 시간이 더 필요할 전망이다.

17개 시도 중 경기도가 전국 거래 비중의 약 24%에 해당하는 834건의 거래가 이뤄져 1위를 차지했고, 이어 서울(463건)과 경북(322건), 경남(220건), 충남(215건) 순으로 나타났다. 거래금액은 서울이 4조 8114억 원으로 전체 거래액의 절반이 넘는 59.7%를 차지하며 가장 높았다.

이어 경기가 1조 937억 원, 부산(4329억 원), 인천(1964억 원), 경북(1934억 원) 순으로 확인됐다. 특히 서울의 경우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해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한 지역으로, 거래량은 78.8%, 거래금액은 117.6%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10억 원 미만 규모의 빌딩은 2259건으로 65.1%의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10억 원 이상~50억 원 미만 빌딩 거래가 937건(27%), 50억 원 이상~100억 원 미만 빌딩이 150건(4.3%), 100억 원 이상~300억 원 미만 102건(2.9%), 300억 원 이상 빌딩은 20건(0.6%)이 거래됐다.

정수민 부동산플래닛 대표는 "전국 상업업무용 빌딩 거래 시장이 지난해 1분기 이후 증감을 반복하며 더디게 회복되는 모습을 보인다"며 "다만, 미국의 기준금리 인하 여부와 부동산 PF 우려 등 불확실성이 상존하는 만큼 당분간은 시장을 주시하며 신중한 접근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