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공덕·서대문·광명…5월 수도권 밀린 분양 1.8만가구 쏟아진다

부동산R114, 전국 3만6235가구 분양 예고…월간 최다
경기도 분양 물량 쏠림…수도권 84%, 전국 43% 비중

[편집자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아파트 단지의 모습. 2024.4.26/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아파트 단지의 모습. 2024.4.26/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총선과 청약제도 개편 등 여파로 분양 일정이 밀리면서 5월 전국에서 올해 월간 최대 물량이 쏟아질 전망이다.

2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전국 3만6235가구(임대 포함)의 분양 물량이 예고됐다. 올해 월간 기준으로 가장 많은 물량으로, 지난해 같은 시기 1만4363가구와 비교해도 2배 이상 많은 수준이다.

5월 수도권 분양 예정 물량은 총 1만 8786가구로 올해 4월(3576가구) 대비로는 급증한 수준이다. 작년 동기(9068가구)와 비교해도 2배가량 많다.

작년 동기 대비 지역별 물량 변화를 비교하면 △서울(424가구→2335가구) △경기(8547가구→1만5742가구) △인천(97가구→709가구) 등으로 모든 지역에서 물량이 늘어나며 경기도에서만 7195가구 증가한다. 특히 경기도 물량이 수도권 물량의 84%, 전국 물량의 43% 비중을 차지해 경기도 지역에 대한 물량 쏠림이 상당하다.

수도권 주요 분양 예정 단지는 △서울 마포구 공덕동 마포자이힐스테이트(1101가구) △서대문구 홍은동 서대문센트럴아이파크(827가구) △경기 광명시 광명동 광명롯데캐슬시그니처(1509가구) △경기 용인시 처인구 남동 용인푸르지오원클러스터(1681가구) 등이다.

5월 예정된 지방 분양 물량은 총 1만7449가구로 올해 4월(1만4891가구) 대비로는 소폭 늘어난 수준이며, 작년 동기(5295가구) 대비로는 3배 이상 많다. 충남(3713가구)을 필두로 강원(2626가구), 부산(2560가구), 울산(2514가구) 순으로 물량이 많다.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전국 청약경쟁률 누적치를 살펴보면 △전국(5.97 대1) △서울(147대1) △수도권(7.72 대1) △지방(4.92 대1) 등으로 서울과 서울 외 지역으로 양극화가 심화했다.

윤지해 부동산R114 리서치팀 수석연구원은 "최근 전국적으로 미분양 주택이 증가세로 돌아선 상황이지만 상대적으로 미분양 우려가 적은 서울과 수도권에서 건설사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공급에 나설 분위기"라며 "상대적으로 미분양 물량이 적은 서울과 수도권 그리고 대전 일대에서의 청약성적이 준수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