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방심위 "연예인 '딥페이크 음란물' 5배 가까이 폭증…발견 즉시 신고"

총 4691건에 시정 요구 의결

[편집자주]

(방심위 제공)
(방심위 제공)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유명 연예인의 얼굴을 딥페이크 기술로 합성하고 유포한 음란물 총 4691건에 시정 요구를 의결했다고 2일 밝혔다.

방심위가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중점 모니터링을 실시한 결과 연예인 딥페이크 음란물은 전년 동기 946건에서 3745건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5배 가까이 폭증했다.

방심위는 "유명 연예인뿐만 아니라 청소년과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음란물도 확인되는 등 딥페이크 기술을 악용한 영상물 유포 증가가 심각하게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일상에서 SNS 등에 공개되는 사진·동영상 등 개인정보 유출에 각별히 주의하고, 유포된 음란물을 발견할 경우 즉시 방심위로 신고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방심위는 향후에도 해외 음란 사이트 등의 중점 모니터링과 심의를 통해 음란물과 이를 유통하는 사이트 등을 신속히 차단해 피해 확산을 최소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