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개청 앞둔 우주청, '인재 확보' 사활…"업계 구분없이 실력 위주 채용"

27일 공식 개청…"초기 100여 명으로 출발"
항우연·천문연 우주청 산하 편입…"한 팀 돼야"

[편집자주]

초대 우주항공청장 후보자에 내정된 윤영빈 교수(왼쪽)와 임무본부장 후보자 존 리 전 나사 고위임원(가운데), 차장 후보자 노경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이 24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의 인선 발표를 경청하고 있다. 2024.4.24/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초대 우주항공청장 후보자에 내정된 윤영빈 교수(왼쪽)와 임무본부장 후보자 존 리 전 나사 고위임원(가운데), 차장 후보자 노경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이 24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의 인선 발표를 경청하고 있다. 2024.4.24/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영빈 우주항공청장 내정자가 당면 과제인 우주청 인선 작업과 관련해 "업계를 가리지 않고 모든 부분을 종합해 채용하겠다"고 말했다.

윤 청장 내정자는 2일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 노경원 차장 내정자, 존 리 임무본부장 내정자와 참석해 우주항공청의 비전과 과제, 목표 등을 설명했다.

오는 27일 우주청 개청을 앞두고 우주청 고위 관계자들은 '인재 모시기'에 열중이다. 우주청 정원은 총 293명인데, 개청 시점엔 약 100명이 넘는 인원으로 출발할 것으로 보고 있다.

윤 청장 내정자는 "현재 진행 중인 업무 가운데 인선 문제를 가장 고민하고 있다"면서 "특히 각 부문의 수장인 부문장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현재 인선 작업 중인데, 지원자 면면을 살피며 어느 분을 모실지 고민 중"이라고 설명했다.

우주청은 일반직 공무원과 임기제 공무원으로 인력이 구성된다. 일반직은 항공우주연구원, 한국천문연구원, 그리고 다른 부처에서 이동한 인원으로 이뤄지며, 임기제는 지원받아 현재 선발 과정에 있다. 개청 초기 100여 명으로 출발해 연말엔 정원을 거의 채우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임기제 인력의 경우 학계와 연구계를 넘어 민간(산업계)에서의 채용도 적극 고려하고 있다.

윤 청장 내정자는 "산업계에서도 여러분이 지원했다. 그분들과 정부출연연구기관 출신 지원자 중 누가 더 적임자인지 분류할 예정"이라면서 "산업계에서 부문장과 프로그램장을 맡을 가능성도 있다. 산업계에 있는 분들은 민간 기업의 애로사항을 더 잘 알고 민간 기업 입장에서 필요한 사업 아이디어를 보유하고 있다. 이 모든 걸 고려해 인선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우주청 개청과 함께 항우연과 천문연은 우주청 산하로 편입된다. 우주 개발 관련 중첩되는 역할을 담당해 온 만큼 역할 재분배가 원활히 이뤄질지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에 대해 윤 청장 내정자는 "우주청의 장기적 계획 달성을 위해 항우연과 천문연의 역할도 중요하다. 당연히 우주청과 한 팀이 되어야 한다. 서로 협업하고 조화를 이뤄 매끄럽게 업무를 진행할 수 있는 체제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