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네이버 1Q 영업익 4400억 서프라이즈…'검색 광고·커머스·핀테크' 굿

1분기 매출액 2조 5261억원, 전년 대비 10.8% 성장

[편집자주]

네이버 실적
네이버 실적

네이버가 시장 전망치를 상회하는 실적을 내놨다. 알리·테무의 공세에도 커머스가 견조하게 성장했고, 클라우드 성장세도 지속되고 있어서다. 

3일 네이버(035420)는 1분기 매출액 2조 5261억 원으로 전년 대비 10.8% 증가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주가의 변동성에 따른 일시적 주식보상 비용 감소 등 영향으로 전년 대비 32.9% 증가한 4393억 원을 기록했다. 시장 전망치(3890억 원)를 상회했다.

조정 상각전영업이익(EBITDA)은 콘텐츠 부문의 손익 개선과 포시마크 영업이익이 확대되며 전년 대비 19% 증가한 5810억 원으로 집계됐다.

사업 부문별 매출액은 △서치플랫폼 9054억 원 △커머스 7034억 원 △핀테크 3539억 원 △콘텐츠 4463억 원 △클라우드 1170억 원이다.

먼저 서치플랫폼은 검색광고 개선, 성과형 광고 호조세와 신규 광고주 발굴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6.3% 증가했다.

커머스는 크림(KREAM)의 성장, 소다(SODA) 편입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1% 늘었다.

핀테크는 전년 동기 대비 11.2% 증가했다.

1분기 네이버페이 결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4.8% 증가한 16조 7000억 원을 기록했다.

이 중 오프라인 결제액은 QR, MST 결제 확대로 지난해 1분기보다 무려 174% 급증했다.

콘텐츠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5% 증가했다.

글로벌 웹툰 통합 거래액은 9.1% 성장한 4587억 원을 기록했다.

웹툰은 분기 EBITDA 확대와 영업이익 흑자 달성으로 성장성과 수익성이 모두 강화됐다.

클라우드는 생성형AI 솔루션의 본격적인 매출 실현으로 지난해 1분기보다 25.5% 늘어난 1170억 원을 기록했다.

최수연 네이버 대표는 "AI와 데이터, 검색 등 네이버의 핵심 기술을 활용하여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면서 장기적인 기술 성장을 창출해 네이버의 본연의 경쟁력을 보다 빠르게 강화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