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공장·창고' 매매시장 훈풍…3월 거래 전월比 36% 증가

총 547건 거래되며 거래액 1조 2841억 기록
3월 경기 지역 거래 크게 늘며 시장 회복세"

[편집자주]

3월 전국 공장, 창고 거래건수 및 거래액.(알스퀘어 제공)
3월 전국 공장, 창고 거래건수 및 거래액.(알스퀘어 제공)


상업용 종합 부동산 서비스 알스퀘어는 올해 3월 전국 공장∙창고 거래 건수와 거래액 모두 전달보다 성장했다고 3일 밝혔다. 경기지역의 거래량과 거래액이 크게 회복하며 시장 분위기를 되살렸다.

알스퀘어가 국토교통부의 전국 공장∙창고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올해 3월의 전국 공장·창고 3월 거래는 547건, 거래액은 1조 2841억 원이다. 거래 건수와 거래액 모두 각각 31.8%, 36.1% 증가했다.

전국 최대 규모의 경기도 공장·창고 시장 거래가 크게 늘며, 오랜만에 시장에 훈풍이 불었다. 3월 기준 경기지역 공장∙창고 거래 건수는 150건, 거래액은 5376억 원이다. 전달보다 각각 40.2%, 64.4% 증가한 수치다.

경기 화성시 석포리 물류센터가 2100억 원에 거래되며 경기 지역 거래액 증가를 이끌었다. 서울시에서도 총 1619억 원이 거래되며 전월 대비 거래액이 437.6% 증가했다. 서울시 성수동 위험물 저장 및 관리 시설(502억 원), 서울시 성수동 자동차관련 시설 (501억 원) 등 500억원 이상 대형 거래가 서울과 경기지역에서 이뤄졌다.

이 밖에 부산(1450억 원), 경남(1084억 원), 전북(395억 원), 강원(199억 원), 제주(81억 원) 등 주요 지방 거래액도 전달보다 각각 231.5%, 23.7%, 127.2%, 256.4%, 45.8% 증가했다.

류강민 알스퀘어 리서치센터장은 "서울·경기에서 큰 규모의 거래가 마무리되며, 거래 규모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그러나 올해에도 많은 물류 공급이 예정되어 있어 거래 시장의 활성화는 당분간 쉽지 않아 보인다"고 설명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