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2030 통일인식 높인다"…통일부 새 유튜브 'K의 공식' 개설

첫 콘텐츠는 '탈북외교관' 고영환 통일교육원장 '통일 메시지'

[편집자주]

통일부 새 유튜브 채널 'K의 공식' 개념도.(통일부 제공)
통일부 새 유튜브 채널 'K의 공식' 개념도.(통일부 제공)

2030세대의 통일에 관한 인식, 북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통일부의 새 유튜브 채널이 개설됐다.

통일부는 3일 신규 유튜브 채널 'K의 공식'을 개설하고 첫 콘텐츠를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 채널은 기존 통일부 유튜브 채널(UniTV)와는 별개이며, 인물·이야기 중심의 유튜브 콘텐츠를 제작하고 이를 확산시켜 국민들이 더 쉽고 흥미롭게 통일문제를 인식하고 북한을 이해할 수 있도록 한다는 목적으로 마련됐다.

K의 공식은 'K(통일 한반도)라는 해답을 찾기 위한 우리의 노력'이란 의미를 담고 있다는 게 통일부의 설명이다. K는 하나를 의미하는 '1'과 한반도 지도 모양을 합친 형태다.

이날 공개한 첫 콘텐츠 'K의 탄생'은 K의 공식 채널이 개설됐다는 것을 알리는 소개 영상으로, 고영환 국립통일교육원장이 출연해 통일 한반도를 향한 메시지를 전한다.

통일부는 이어 △남북을 모두 경험한 외교관들의 유쾌하고 진솔한 대화를 담은 '외교관들' △북한실상·통일인식 대학생 토론 '서울대 빌런' △국내외 청년 대상 북한실상 알리기 강연 'PASSWORD 6351' 등 콘텐츠를 순차적으로 공개해 나갈 예정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향후 다양한 소재와 형식을 활용한 콘텐츠를 수시로 공개하고 이를 통해 구독자들과 함께 통일과 북한에 관한 이야기를 흥미롭게 풀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