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큐브바이오, 美 마운틴크레스트V와 합병 텀시트 체결…나스닥 상장 추진

큐브바이오, 기업가치 약 8500억 원 추산…2025년 1분기 내 상장 목표

[편집자주]

 
 

암 체외진단을 전문으로 하는 큐브바이오는 지난달 26일(현지시간) 미국 나스닥 상장 기업 인수 목적 회사(SPAC) '마운틴크레스트V'와 합병을 위한 텀시트를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텀시트는 합병 계약 체결 전 주요 계약 조건을 양사가 논의하는 단계다.

큐브바이오는 올 1월 미국에서의 IPO(기업공개)를 위해 특화된 워싱턴DC 소재의 자문회사 '글로벌펀드 LLC'를 선정한 지 약 4개월 만에 텀시트를 체결하게 됐다.

상장기업 인수 목적 회사(SPAC·Special Purpose Acquisition Company)는 자금을 공모해 주식시장에 먼저 상장한 후 해당 자금을 통해 잠재력이 높은 비상장기업의 인수 및 상장을 목적으로 하는 회사이다.

이번 합병의 주체 중 하나인 마운틴크레스트V는 마운틴크레스트애퀴지션(Mountain Crest Acquisition Corp.)의 다섯 번째 SPAC이다. 마운틴크레스트애퀴지션은 이전 네 건의 SPAC 합병을 성공적으로 진행했을 만큼 해당 업계의 노하우를 보유한 기업이다.

큐브바이오와 마운틴크레스트V는 상반기 중으로 실사 등을 통해 필요 서류를 구비한 뒤 하반기 중으로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서류를 제출하고 승인 과정을 거쳐 최종적으로 합병을 진행할 예정이다.

2025년 1분기 내 나스닥 상장을 목표로 하는 큐브바이오의 초기 기업 가치는 약 6억2000만 달러(한화 약 8500억 원) 규모이며, 시장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큐브바이오는 암 검사 접근성을 높이는데 중점을 두고 채취가 쉬운 소변을 이용해 소변 내 특정 대사물질의 농도를 통해 암 발병 유무를 조기에 구분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 체외진단 전문 기업이다. 암 진단 관련 특허 37개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췌장암 진단 키트 CEED-NOVUS-P, 다중 암 유무 판별 키트 CEED-NOVUS 이외에 CEED-PG/PGS 등을 개발했다. 

최근에는 대만 Taiwan Biotech 제약그룹과 200억 원 규모의 암 스크리닝 제품 공급계약을 통해 대만, 베트남, 말레이시아 3개국에 3년간 제품을 독점 공급하게 되었고, 미국, 일본 등과의 추가 계약을 앞두고 있어 이번 SPAC 상장과 함께 글로벌 기업으로의 성장을 목표로 두고 있다.

마운틴크레스트V의 CEO이자 CFO인 수잉 리우(Suying Liu) 박사는 "큐브바이오의 혁신적인 암 진단 기술과 상용화는 큰 성장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면서 "이번 합병을 진행하게 돼 기쁘다"고 전했다. 

최은종 큐브바이오 CEO는 "마운틴크레스트V와의 합병 체결을 통해 큐브바이오를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킬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