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유인촌 "27년 가톨릭 세계청년대회, 정부 최선 준비"…유흥식 교황청 장관 만남

유흥식 교황청 성직자부 장관과 바티칸 환담…특별법 요청에 "큰 문제 없을 것"
세계청년대회, 많게는 백만명 모이는 대규모 행사…한국은 첫 개최

[편집자주]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3일(현지시간) 바티칸 교황청에서 유흥식 교황청 성직자부 장관(추기경)과 환담하는 모습. 문체부 제공.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3일(현지시간) 바티칸 교황청에서 유흥식 교황청 성직자부 장관(추기경)과 환담하는 모습. 문체부 제공.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오는 2027년 서울에서 열리는 가톨릭 세계 청년 대회(World Youth Day·WYD)와 관련해 정부 차원에서 최선의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다.

유 장관은 3일 오후(현지시각) 바티칸 교황청에서 유흥식 교황청 성직자부 장관(추기경)을 만나 "청년대회는 시간이 조금 남아 있지만 정부가 잘 준비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해 8월 6일 포르투갈 리스본 동쪽 외곽의 한 공원에서 미사를 집전한 후 "차기 개최지는 '한국, 서울'"이라고 선포했다. 세계 청년 대회는 가톨릭 청년의 잼버리라 불리며 일주일간 기도회와 공연 등 다양한 체험을 즐기는 행사로 전 세계에서 적게는 수십만 명, 많게는 100만 명이 모이는 큰 규모의 행사이다.

행사 마지막 전날에는 참가자들이 한곳에 모여 밤샘 기도를 하는데,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만큼 이들을 수용할 장소를 찾는 것이 관건이다.

유 추기경은 "외국에서는 보통 공항 활주로에서 하지만 한국은 안보 등의 이유로 어려울 거 같다"며 "굉장히 조심스럽지만 김포 매립지가 공항과 서울에서도 가까워서 괜찮은 후보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회에 참가한다고 하면서 불법 이민을 목적으로 들어오려고 하는 분들이 있기 때문에 재외공관들의 협조도 필요하다"며 "비자 문제 등 다른 여러 사항이 얽혀 있기 때문에 정부가 나서서 종합적으로 준비를 해줬으면 한다"고 했다.

유 추기경은 이와 관련한 특별법 제정도 요청했다. 유 추기경과 동석한 오현주 주교황청한국대사는 "특별법이 있어야 근거가 돼서 다른 부처들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유 장관은 "저희들이 본격적으로 의논을 하기 시작하면 특별법 제정은 그렇게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4만여 명 모인 잼버리 문제도 있었고 해서 지금 오히려 서울교구보다 정부가 더 걱정하고 있다"며 "교통하고 숙소가 제일 문제일 거 같은데 지금 말씀하신 내용들을 돌아가서 검토해 준비를 잘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교계에서는 다음 개최지로 서울이 선정된 것에 대해 아시아에서 한국 가톨릭 교회의 역할에 대한 바티칸의 기대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했다. 한국은 아시아에서 몇 안 되는 가톨릭 거점 국가이며 인구 약 5200만 명 중 약 11%가 가톨릭 신자다.

WYD는 유럽에서 10회, 아메리카는 4회, 오세아니아와 아시아는 각각 1회 개최했다. 아시아는 1995년 필리핀에 이어 한국이 두 번째다. 이 대회는 수백만 명이 단기간에 모이기 때문에 사회적인 인프라를 갖춘 도시에서만 개최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