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20년 뒤 생산가능인구 1000만명 감소…7년 후 국민 절반 50세이상

한반도미래인구연구원 '2024년 인구보고서' 발간

[편집자주]

대전 서구 W여성병원 신생아실에서 간호사들이 아기들을 돌보고 있다.  © News1 주기철 기자
대전 서구 W여성병원 신생아실에서 간호사들이 아기들을 돌보고 있다.  © News1 주기철 기자

20년 후 생산가능인구가 지금보다 1000만 명 감소할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또 저출생 여파로 2060년엔 사망자 수가 출생아보다 5배가량 많아질 전망이다.

한반도미래인구연구원은 6일 '2024년 인구보고서'를 발간하고 이같은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인구를 연령순으로 나열했을 때 정중앙에 있는 사람의 나이를 뜻하는 중위연령은 작년 기준 45.5세에서 2031년에 50.3세로 오른다. 2031년에는 국민의 절반이 50세 이상이 되는 셈이다.

초등학교 입학 연령인 7세 아동 수는 2023년 약 43만 명에서 2033년 약 22만 명으로 반토막 난다.

병력 자원도 급감할 전망이다. 신규 현역 입영대상자인 20세 남성은 2023년 약 26만 명에서 2038년 약 19만 명으로 줄어든다.

저출생으로 인해 15∼64세에 속하는 생산가능인구는 2023년 3657만 명에서 2044년 2717만명으로 940만 명 감소한다

반면 노인 인구는 늘어나면서 혼자 생활하는 독거노인 가구가 대폭 증가한다. 지난해 기준 전체 가구의 9.1%(199만 가구)였던 65세 이상 1인 가구의 비율은 2049년에 20.2%(465만 가구)로 늘어난다.

2050년 65세 이상 고령자는 역사상 최대 규모인 1891만명으로, 전체 인구의 40%를 차지하게 된다.

한국 총인구는 지난해 기준 5171만 명에서 2065년 3969만 명으로 감소해 3000명대를 기록하게 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