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농협중앙회, 사고로 공신력 실추 농·축협에 자금지원·점포설치 제한

범농협 차원 관리 책임 강화 방안 발표
중대사고 관련 계열사 대표이사 연임 제한

[편집자주]

농협중앙회 전경(농협중앙회 제공)
농협중앙회 전경(농협중앙회 제공)

농협중앙회는 사건, 사고를 일으켜 경제·사회적으로 물의는 빚는 농·축협에 대해 지원을 제한하겠다고 7일 밝혔다.

중앙회는 최근 농협과 관련된 사건, 사고가 다수 발생함에 따라 범농협 차원의 관리 책임 강화 방안을 마련했다.

또 중앙회는 공신력을 실추시킨 농협, 축협에 대해서는 자금 지원을 제한하고 예산, 보조, 표창 등의 업무 지원과 점포설치 지원 등을 제한할 방침이다.

중대사고와 관련한 계열사 대표이사 연임을 제한하며 사고 발생 관련 책임자들에 대해서는 즉각 직권 정지 조치를 내리기로 했다.

강호동 중앙회장은 "과거 기업들은 매출신장에만 몰두하여 윤리경영을 등한시하는 경향이 있었으나 요즘의 윤리경영은 조직의 생존을 결정짓는 중요한 요소가 됐다"며 농"협의 사고예방을 위한 관리책임강화 발표는 새로운 대한민국 농협 구축을 위한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