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코로나19 위기 넘은 질병청, 개청 3년 만에 조직 개편

일상적 감염병 대비 체계로 전환…'질병감시전략담당관' 신설

[편집자주]

질병관리청. © News1
질병관리청. © News1

지난 1일 코로나19 위기단계가 가장 낮은 수준으로 조정되고 방역 조치에 대한 법적 의무가 모두 해제되는 '진짜 엔데믹'이 선언되면서 질병관리청도 개청 후 3년 만에 조직을 개편한다.

질병청은 코로나19 위기 대응체계에서 일상적 감염병 대비·관리체계로 전환하고, 유사·중복 기능은 부서통합을 통해 조직 효율화하는 한편 디지털 혁신·기후변화 등 정책환경 변화에 맞도록 조직 개편을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시행일은 오는 14일이다.

이번 조직 개편은 지난 2020년 9월 질병관리본부에서 질병관리청으로 승격하면서 신설·확장된 조직의 효율적 관리·운영을 위한 청 내외 발전방안 논의와 행정안전부 조직국의 '조직체계 개선방안에 대한 진단‧컨설팅' 등을 통해 이루어졌다.    

조직 개편 주요 내용을 보면 '질병감시전략담당관'을 청장 직속 부서로 신설해 국내외 감염병 감시 체계 통합관리, 신규 감시기법 도입 등 미래의 질병에 신속한 초동대응이 가능하도록 했다.

특히 국내·외 다양한 채널을 활용하여 질병 발생 상황 등 정보를 심층수집하고 대국민, 의료진, 해외여행객, 다중이용시설 등 대상별 맞춤형 정보제공을 강화할 예정이다.

'위기대응분석관'은 '질병데이터과학분석관'으로 명칭 변경하고 분석관 아래 4개과를 3개과로 개편하면서 미래 감염병 대비 질병데이터 통합 연구·분석 기능은 강화하고 현장대응·인력 양성은 한 개 부서로 통합한다.

질병데이터과학분석관은 역학데이터의 체계적 수집·활용을 통한 빅데이터 기반 효과적 정책수립 근거를 지원하고 방역 현장대응과 기술지원 및 역학조사관 운영 등 제도·인력 관리 업무를 수행한다.

또한 기존의 '예방접종관리과'에서 1개 과를 분리‧신설해 예방접종 분야 부서를 2개과에서 3개과로 운영한다. 이를 통해 △예방접종 안정적 추진 △신규 백신 도입 및 대규모 감염병 신속 대응 △이상반응 국가 책임 강화 등 예방접종 전주기 관리체계를 강화할 예정이다.

개청 시 비감염 건강위해요인 예방·관리를 위해 신설된 '건강위해대응관'은 '손상예방관리과'를 주무 과로 하여 기능을 강화한다.

또 건강위해대응과와 미래질병대비과는 1개과로 통합하고, 의료방사선 노출 증가 위험을 건강위해요인으로 통합관리하기 위해 의료방사선과를 건강위해대응관 하부조직으로 이동한다.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은 "이번 조직 개편은 감염병 위기 대응뿐 아니라 평시 감염병 대비와 상시 감염병 관리를 차질없이 수행하도록 조직체계를 전환하고, 미래에 발생 가능한 새로운 감염병에 대비하여 감시체계 정비 등 역량을 제고하기 위한 것"이라며 "증원 없이 기존 인력을 활용한 재배치를 추진해 인력 효율화도 도모했다"고 밝혔다.

질병청 개편 후 조직도. (질병청 제공)
질병청 개편 후 조직도. (질병청 제공)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