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대통령 '2집무실' 건설 본격화…행복청 "국제설계공모 착수"

6월 중 낙찰자 선정…"2027년 준공 목표"

[편집자주]

세종 행복도시 전경.(행복청 제공)
세종 행복도시 전경.(행복청 제공)

정부가 오는 2027년 준공을 목표로 세종시에 대통령 제2집무실 건립을 본격 추진한다.

행복청은 ‘국가상징구역 도시건축 통합설계 국제공모’ 관리용역 사업자 선정을 위한 입찰공고를 7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용역은 행복청과 한국토지주택공사가 공동 시행하며, 용역 금액은 약 5억 3000만 원, 용역기간은 착수일로부터 10개월이다.

행복청은 이를 통해 대통령 제2집무실의 건축설계 및 국가중추시설이 입지할 세종동(S-1생활권) 일대 약 210만㎡의 도시계획을 통합하여 국제설계공모를 추진할 예정이다. 우수한 설계작품을 도출할 수 있도록 체계적 공모 관리 및 국내·외 홍보를 수행할 수 있는 전문기관을 선정할 계획이다.

관련 소식은 행복청 누리집과 나라장터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참가등록 이후 제안서 및 가격 평가를 거쳐 6월 중 낙찰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행복청은 국정과제의 일환으로 대통령 제2집무실 건립과 국회세종의사당 건립 지원을 추진 중에 있으며, 대통령 제2집무실 및 국회세종의사당이 입지하게 될 세종동(S-1생활권) 일대를 국가상징구역으로 조성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김형렬 행복청장은 “대통령 제2집무실을 포함한 국가상징구역 조성은 우리나라의 미래를 위해 준비하는 백년대계 사업인 만큼 통합설계 국제공모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행복청은 지난해 대통령 제2집무실 기획 연구용역을 통해 건립계획(안)을 마련하고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받는 등 대통령 제2집무실 건립 추진을 위한 기반을 다졌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