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산업부, 통상교섭민간자문위 개최…글로벌 통상환경 변화·정책 방향 논의

정인교 통상본부장 "통상 네트워크 고도화·다변화로 공급망 안정 강화"

[편집자주]

© News1 장수영
© News1 장수영

산업통상자원부는 8일 제18차 통상교섭민간자문위원회를 개최하고 최근 글로벌 통상환경 변화와 향후 통상정책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통상교섭민간자문위원회는 '통상조약의 체결절차 및 이행에 관한 법률'에 따른 산업부의 민간자문기구로서 통상정책 전반에 대한 전문가 의견 수렴을 위해 운영되며 산학연 각계 전문가 27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그동안 통상정책의 성과를 평가하고, 수퍼 선거의 해 및 자국 우선주의 강화 등 통상환경 변화에 대응해 향후 글로벌 통상 중추 국가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세부 정책과제 등에 대한 제언과 토론을 진행했다.

정인교 본부장은 "글로벌 패러다임 변화 속에서 통상 네트워크 고도화·다변화를 통해 공급망을 안정화하고 수출시장을 확대해 나가겠다"면서 "디지털·기후 등 새로운 통상규범 논의에도 적극 참여해 우리 기업의 기회 요인을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부는 이날 통상교섭민간자위원회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글로벌 통상 중추국가 달성을 위한 세부 정책추진과제를 구체화하고, 이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