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산업부, AI 자율제조 전략 발표…올해 1천억 투입해 생산공정 혁신 나선다

AI 신산업정책 수립 위한 위원회도 출범…전문가 200명 6개월간 정책 수립

[편집자주]

© News1 장수영
© News1 장수영

산업통상자원부는 8일 AI 자율제조 도입 확산 및 핵심역량 확보 등이 담긴 'AI 자율제조 전략 1.0'을 발표하고, 올해에만 1000억원 이상의 예산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정부는 2030년까지 현재 9% 수준인 AI 자율제조 확산률을 30% 이상, 제조 생산성을 20% 이상 높일 전망이다.

산업부는 이날 AI시대의 신산업정책 6대 분야의 첫번째 과제인 'AI 자율제조 전략 1.0'을 발표했다. AI 자율제조란 'AI를 기반으로 로봇·장비 등을 제조 공정에 결합시켜 생산의 고도화와 자율화를 구현하는 미래 제조환경'을 말한다. 이는 인구구조 변화, 탄소중립, 생산성 저하 등 제조업을 둘러싼 난제들을 해결할 핵심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산업부는 '200대 AI 자율제조 선도 프로젝트'를 단계별로 추진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상세 공정분석을 통해 AI 적용 가능성과 효과성 등을 면밀히 검토한 후 해당 프로젝트에 SW·로봇·시스템 구축 등을 지원한다. 올해는 지자체 공모를 통해 10개 사업을 우선 선정해 금년중 100억원의 예산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기업들이 AI 자율제조 시스템 구축과정에서 활용할 수 있는 로봇, SW 등의 AI 자율제조 테스트베드도 구축한다. 특히 AI 결합을 통해 생산 고도화의 핵심 역할을 하는 로봇 분야는 올해부터 2028년까지 국가 로봇 테스트필드 사업을 신규로 시작해 200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며, 업종별 특성을 반영한 자율제조 테스트베드 구축도 검토 중이다.

업종별 AI 자율제조에 필요한 핵심 역량 확보를 위해서는 민간 투자를 적극 유치해 5년간 1조원 이상을 투자한다. 정부와 민간의 R&D 자금은 기계·로봇, 조선, 이차전지, 반도체 등 주력 제조업의 공정 자동화, 디지털 트윈 등 가상제조, 유연 생산 등에 집중 투입될 계획이다. 업종별 특화기술외에도 AI 자율제조의 3대 공통 핵심기술인 '산업 AI, 장비·로봇, 통합솔루션 개발'을 위해 올해말까지 기술 로드맵을 마련하고 3000억원 규모의 예타를 기획하여 추진할 계획이다.

AI 자율제조 친화형 산업 생태계 조성도 적극 지원해 1만3000명의 전문인력과 250개 이상의 전문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또 AI 자율제조 확산의 걸림돌이 될 법·제도를 개선하기 위한 작업반도 상반기중 출범하며 프라운호퍼 등 선진 연구기관과 국내 연구단체·학계 간 MOU도 체결해 공동 연구개발, 표준마련, 실증 등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AI 자율제조 전략 1.0'의 민·관·연 공동 추진 기구로 'AI 자율제조 얼라이언스'를 상반기 중 구성·운영한다. 정부, 연구소, 협·단체. 업종별 주요 기업들이 참여해 AI 자율제조의 확산, R&D 등 협력사업, 산업 데이터 공유·활용, 법·제도 개선 등 AI 자율제조 관련 실질적인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하며 각 부처와의 협업도 강화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안덕근 산업부 장관, 김기남 공학한림원 회장 및 국내 기업·학계·관계기관 AI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AI 시대의 신(新)산업정책' 위원회 출범식이 개최됐다.

산업부는 AI가 보편화될 시대에 우리 산업의 변화상을 전망하고, AI를 활용한 산업 혁신을 위한 정책 과제들을 도출하기 위해 산업부장관과 한국공학한림원 김기남 회장이 공동위원장을 맡는 'AI산업정책위원회'를 구성해 'AI 시대의 신산업정책'을 수립키로 했다.

정책 수립에는 국내 AI 분야 산학연 전문가 200여 명이 향후 6개월 간 작업에 참여할 예정이며 크게 3개 분야로 나누어 작업할 예정이다. 총괄분과는 AI기술 발전 전망, 미래산업 변화, 표준 및 정책 제언 등 4개 파트로 구성되고, 민간전문가들이 주도해 민간의 통찰력 있는 전망과 기탄없는 정책 제언을 담아낼 계획이다.

안덕근 장관은 "저출산에 따른 인력 부족, 생산성 정체, 경쟁국의 추격과 글로벌 공급과잉 등 다양한 위기 요인에 직면한 우리 산업에 AI를 통한 혁신이 필수적"이라면서 "이날 발표한 AI 자율제조 전략을 꼼꼼하고 강력하게 추진해 우리 제조업의 혁신은 물론 대한민국 산업의 대전환을 선도하겠다"라고 밝혔다.

김기남 한국공학한림원 회장은 "향후 AI가 우리의 삶을 한 차원 발전시킬 것으로 기대됨에 따라, AI 시대에 최적화된 산업정책을 마련해 글로벌 주도권을 확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