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신중호 라인야후 대표, 사내이사서 물러나…"네이버 위탁 순차적 종료"

[편집자주]

경기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본사의 모습. 2024.5.7/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경기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본사의 모습. 2024.5.7/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신중호 라인야후 최고상품책임자(CPO)가 사내이사에서 물러난다. 라인야후가 '라인의 아버지'라고 불리는 신 CPO를 밀어내면서 사실상 네이버 지우기에 나섰다는 평가다. 네이버 위탁 업무도 순차적으로 종료하겠다는 입장도 전했다.

네이버(035420)와 일본 소프트뱅크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라인야후가 8일 이사회를 열고 신중호 대표이사 겸 CPO의 사내이사 퇴임 건을 의결했다고 공시했다.

지난해 11월에 발생한 약 52만 건의 개인정보 유출 책임에 따른 경질로 해석된다.

이날 일본 도쿄에서 열린 라인야후 실적 발표자리에서 이데자와 다케시 대표(CEO)는 "보안 강화 측면에서 사외이사를 늘리는 방안은 대주주들과 이전부터 얘기해오던 사안"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네이버와 시스템 업무 위탁을 순차적으로 종료하겠다는 입장도 전했다. 네이버에 맡겼던 정보기술(IT) 인프라 업무를 분리하라는 일본 총무성의 행정지도를 따른 조치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